애쓰셨습니다!

돌아보지 않을 만큼 최선을 다했든 마음만큼 하지 못했든 

마음의 무게는 다르지 않았을 시험일 겝니다.

따뜻한 이불 속에서 푹 잘 쉬었기를 바랍니다.



욕봤다!


시험이 다가오며 작년에 한 주 연기되었던 수능을 생각했다.

예정한 날에 무사히 치러서도 고맙다.

시험을 쳐야 성적도 나오는 거지,

무탈하게 마지막 답안지를 내고 나와 줘서도 고맙다.


홀가분하였으나 또한 무거웠으리.

슬슬 다음 준비들을 하고 있을 테지.

2학기 기말고사도 쳐야지,

성적표가 아직 손에 닿지 않았지만 예산점수로 원서접수를 가늠해야지,

수시 논술고사나 면접 적성 준비도 해야지, ...

벌써부터 알바를 한다고도 하더구나.


물꼬부터 다녀가고 싶다던 소식들이 고마웠다.

그럼, 그럼, 와야지.

좋은 결과라는 게 꼭 명문대이기만 하겠느냐.

네가 걸어갈 모든 내일이 지금까지 열심히 해 온 그대의 결과이리.

그것이 어떤 길이든 모든 길을 자랑스러워하리.


입춘과 우수 지나 2월 끝물에 연락주렴.

2월 마지막 주말 즈음에 있을 새학년맞이 빈들모임에서 보아도 좋겠고,

날이 허락지 않는다면 따로 연락하고 들러도 좋으련.


만나서 더욱 아름다운 시절을 만들기로.

그대들이 잊고 있을 때도 물꼬는 그대들을 기억하노니,

그리운 그대들이라.


2018년 11월 16일 쇠날,

자유학교 물꼬의 이름으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9725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208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5701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271
721 4월 빈들모임 일정 조정 물꼬 2019-04-11 79
720 위탁교육 신청을 앞둔 분들께 물꼬 2019-04-11 63
719 [고침] [4.27~28] 4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4-10 86
718 [4.19~21] 명상센터 4월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file 물꼬 2019-04-08 94
717 [질문] 옥영경 선생님의 책이 언제 출간되나요? 물꼬 2019-04-08 68
716 2월 어른의 학교 사진 물꼬 2019-04-01 112
715 [초등 대상] 아이 데리고 시골살이 해보시려는지요? (물꼬 아니구요) 물꼬 2019-02-26 249
714 2019학년도 한해살이는 3월 5일께 올릴 예정입니다 물꼬 2019-02-26 252
713 2월 어른의 학교를 평화로이 마쳤습니다 물꼬 2019-02-26 190
712 다시 ‘2월 어른의 학교’ 마감을 알려드립니다 물꼬 2019-02-19 207
711 [2.25] 특강: 물꼬의 교육이 갖는 의미 물꼬 2019-02-17 152
710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물꼬 2019-02-16 159
709 2월 위탁교육은... 물꼬 2019-02-15 110
708 바르셀로나에서 돌아왔습니다 옥영경 2019-02-02 257
707 2019학년도 물꼬 한해살이 밑그림 물꼬 2019-01-21 278
706 [2.22~24] 2월 어른의 학교 file 물꼬 2019-01-18 414
705 곶감을 냅니다 - 영동 민주지산 아래 상촌면 대해리(직거래) 물꼬 2019-01-14 280
704 [2019. 2.22~24] 2월 어른의 학교(새끼일꾼 포함) 예비안내 물꼬 2018-11-18 597
» 2019학년도 대입 수능을 끝낸 그대에게 물꼬 2018-11-18 35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