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멧골 책방은 해마다 8월 주말마다 12일로 있습니다.

* 2. 물꼬에서는 일정이 진행되는 동안 대문은 외부인이 드나들 수 없도록 굳게 닫힙니다.

* 3. 물꼬에서는 바깥사람이 있을 경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킵니다: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세정제로 손 소독, 주먹 쥐고 살짜쿵 인사, 물리적 거리두기 대화

 

 

<멧골 책방- “우리는 멧골에 책 읽으러 간다!”>



물꼬는 이 멧골에다 책을 팔고 차를 파는 책방을, 그게 새 책이든 헌책이든,

만들어보는 꿈도 가지고 있습니다.

책을 읽는 책방이야 학교 안에 진즉에 있었구요,

8월이면 계자(계절자유학교)가 있는 주말을 빼고

사람들이 들어와 책을 읽는 멧골책방을 주말마다 열고 있습니다.

놀고 쉬고 먹고 읽지요.

 

더러 책 읽는 모임들을 합니다,

책을 읽고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그런데, 바로 그 책 읽을 시간이 쉽지 않지요.

손전화는 울리고, 하다 만 일이 보이고,

눈길을 붙잡는 것들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그래서 여름 한 날 멧골에서 책만 읽자고 모여 보는 건 어떠냐며 만들어진 것이

재작년부터 시작한 멧골책방(산마을책방)입니다.

읽고 싶었던 책을 들고 오거나, 이곳 책방에서 고르거나

미리 책을 권해 달라는 부탁하거나...

너른 방에서 함께 뒹굴거리며, 숨어들듯 작은 방에서, 해먹에 누워서,

계곡으로 가서 나무 아래로 가서 곳곳에서 책을 읽었습니다.

전화기를 치워두고 말이지요.

그러다 생각나면 가마솥방으로 가 먹을거리판에 적힌

팥빙수며 아이스커피며 미숫가루며 떼오오랑주며 홍차며 토스트며들을 주문해서 먹고...

밤엔 마당에 장작불도 피웠군요.

 

올 여름은 두 차례 있습니다.

들어와 물꼬 한 바퀴 돌며 공간 안내를 받은 뒤로는

정해진 건 삼시 세 때만 있을 뿐 열린 시간들입니다.

해건지기(아침수행; 몸풀기, 대배 백배, 마음 모으기),

저녁수행(밤마실), 실타래(책 나눔, 그리고 우리들의 이야기)는 선택사항(의논사항).

몸을 좀 움직여볼까 싶으면

명상정원 달골 아침뜨걸을 수도 있겠지요.

 

큰바다마을(대해리)에서 책 읽는 그대를 기다립니다...

 

  

: 2021. 8.21()~22() 2021. 8.28()~29()

       첫날 낮 1230~ 이튿날 낮 1230분까지

 

: 자유학교 물꼬의 학교와 달골 기숙사와 명상정원 아침뜨

       (잠자리는 1인실,2인실,3인실,4인실, 그리고 너른 다락방/ 욕실은 공용으로 1층과 2층에)

       * 학교는 재래식(아이들용 수세식이 남녀 각 한 칸씩 있음), 기숙사는 수세식 화장실입니다.

 

: 다른 이의 책 읽기를 방해하지 않을 수 있는 나이 이상 얼마쯤

 

봇짐: 두툼한 옷, 편한 신발, 긴팔 옷

 

등록: 8만원(논두렁과 초등 7만원 / 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물꼬)

 

신청: 각 일정이 있는 주의 물날 자정까지

          간단한 자기소개와 함께 e-mail (mulggo2004@hanmail.net) .

 

들어오는 날: 흙날 영동역 길 건너에서 11:00 대해리행 버스

                  (서울발 영동행 08:17, 부산발 영동행 07:42)

                  * 버스를 놓칠 때: 영동역-물꼬, 택시 40,000

 

나가는 날: 해날 12:20 대해리발 버스 (영동발 서울행 14:37, 영동발 부산행 13:51)

 

그래도 궁금한 게 있네!: mulggo2004@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2] 관리자 2009-06-27 18345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3927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1654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1437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1295
공지 2022학년도 한해살이(2022.3 ~ 2022.2) 물꼬 2022-03-21 1809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1193
공지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1485
833 [7.26~8.15] 물꼬 방문 제한 물꼬 2021-07-29 666
832 2021 여름 계자(168번째, 초등) 마감 물꼬 2021-07-28 659
831 2021 여름 청계 마감 물꼬 2021-07-25 661
» [8.21~22, 8.28~29] 멧골 책방 -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 물꼬 2021-07-13 765
829 [8.8~13] 2021 여름 계절자유학교(초등) 물꼬 2021-07-10 842
828 [7.31~8.1] 2021 여름 청소년 계자 물꼬 2021-07-10 661
827 2021 여름 계자 자원봉사 물꼬 2021-07-10 656
826 2021 여름 계자 밥바라지 자원봉사 물꼬 2021-07-10 521
825 [마감] 2021 연어의 날 등록 끝 물꼬 2021-06-13 658
824 [미리 안내] 2021학년도 여름 계절학교 일정 물꼬 2021-06-09 803
823 7월 출간 예정 소식 물꼬 2021-06-04 698
822 [6.26~27] 2021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2] 물꼬 2021-05-19 1099
821 고침) [5.28~30] 5월 빈들모임 [1] 물꼬 2021-05-05 852
820 [5.3~16] 범버꾸살이(들살이) 물꼬 2021-05-05 785
819 5월에는 물꼬 2021-05-05 666
818 [4.23~25] 4월 빈들모임 물꼬 2021-04-06 852
817 [4.11] 황실다례 시연 그리고 물꼬 2021-03-28 733
816 4월에는 물꼬 2021-03-22 742
815 [4.12~18] 2021 이레 비움잔치(밥끊기; 단식수행) 물꼬 2021-03-08 897
814 2021학년도 한해살이(2021.3 ~ 2022.2) 물꼬 2021-03-08 339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