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9계자 통신 1

조회 수 420 추천 수 0 2022.01.13 17:14:17

 

 

넓은 들에 다다르자 눈이 잦아들었습니다.

곰과 늑대는 여기 온 적이 있었습니다.

그땐 여름이었지요.

숲은 온통 초록이었고 온갖 소리와 향기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이곳은 넓고 푸른 호수였습니다.

지금은 넓은 얼음 들판이 되었습니다.’

 

- <산책>(다니엘 살미에리 글·그림가운데서


그곳에 다녀왔습니다.

오늘은 산오름이 있는 날,

날리는 눈이 우리를 깨운 아침이었더랬지요.

길을 나설 땐 눈이 멎었습니다.

이 멧골은 한파주의보 한가운데였으나

바람이 몰아치는 우듬지를 쳐다보는 우리는

따순 볕 아래였지요.

무사히 산을 내려왔습니다.

 

내일은 낮밥을 먹고 아이들이 떠납니다!

밤에는 모닥불도 피워 장작놀이도 하고 강강술래도 하려지요.

남은 시간도 잘 지내겠습니다.

계신 곳도 그러하시기.

 

고맙습니다.

 

; 자유학교 물꼬 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2] 관리자 2009-06-27 17723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3252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984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772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677
공지 2022학년도 한해살이(2022.3 ~ 2022.2) 물꼬 2022-03-21 1098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589
공지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884
866 [6.1~5] 제24회 129돌 보은취회 물꼬 2022-05-16 39
865 [6.25~26] 2022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22-05-08 116
864 [5.20~21] 5월 집중수행이 한 차례 더 잡혔습니다! 물꼬 2022-05-02 103
863 [5.27~29] 5월 빈들모임 물꼬 2022-04-25 140
862 [5.21~22] 명상센터 5월 집중수행 물꼬 2022-04-25 119
861 [4.16~17] 명상센터 4월 집중수행 물꼬 2022-04-14 187
860 [4.22~24] 4월 빈들모임 물꼬 2022-03-21 351
859 [3.21] 2022학년도 여는 날 ‘첫걸음 예(禮)’ 물꼬 2022-03-07 357
858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그리고 물꼬 2022-01-27 537
857 169계자 통신 3 물꼬 2022-01-24 421
856 169계자 통신 2 물꼬 2022-01-14 443
» 169계자 통신 1 물꼬 2022-01-13 420
854 [2.25~27] 2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22-01-07 550
853 169계자 마감, 그리고 물꼬 2021-12-18 555
852 [2022.1.9~14] 2021학년도 겨울 계자(169계자/초등) 물꼬 2021-12-06 838
851 [12.25~26] 2021학년도 겨울 청소년 계자 물꼬 2021-12-06 609
850 2021학년도 겨울 계자 자원봉사 물꼬 2021-12-06 52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