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마다 셋째 주말에 하고 있던 물꼬 머물기(물꼬 stay)

물꼬 머물기와 집중수행이 혼재되어 있었습니다.

정리합니다.

달마다 셋째 주말은 집중수행’24시간으로 하겠습니다.

흙날 정오에 들어와 해날 정오까지.

 

물꼬 집중수행 1학기 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4월에는, 이번 주 16~17일 있습니다.

521~22, 618~19, 716~17일입니다.

(일일이 공지하지 않아도 일정은 이어집니다. 메일 주시기.)

 

물꼬 머물기는 협의하기로 합시다.(mulggo2004@hanmail.net)

목적에 따라 완전히 독립적으로 지낼 수도 있을 것이고,

밥 때 혹은 수행만 같이 할 수도 있을 것이며,

물꼬 흐름대로 지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기간 역시 서로 논의하지요.

 

산수유를 시작으로 벚꽃 지면서 산벚꽃을 데려왔고,

옥매화 피자 복사꽃 자두꽃 배꽃도 덩달아 달려왔습니다.

키 작게는 개나리꽃 사이 잎이 한창이군요.

마음에도 봄꽃들 흐드러지시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2] 관리자 2009-06-27 18333
공지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3927
공지 [긴 글] 책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옥영경/도서출판 공명, 2020) file 물꼬 2020-06-01 1653
공지 [펌] 산 속 교사, 히말라야 산군 가장 높은 곳을 오르다 image 물꼬 2020-06-08 1437
공지 [8.12] 신간 <다시 학교를 읽다>(한울림, 2021) 물꼬 2021-07-31 1295
공지 2022학년도 한해살이(2022.3 ~ 2022.2) 물꼬 2022-03-21 1809
공지 2020학년도부터 활동한 사진은... 물꼬 2022-04-13 1192
» 물꼬 머물기(물꼬 stay)’와 ‘집중수행’을 가릅니다 물꼬 2022-04-14 1484
870 연어의 날에 들어오시는 분들께 물꼬 2022-06-25 68
869 연어의 날 마감 뒤 신청하신 분들께 물꼬 2022-06-24 79
868 [미리 안내] 2022학년도 여름 계절학교 일정 물꼬 2022-06-22 218
867 [마감] 2022 연어의 날 신청 끝 물꼬 2022-06-14 132
866 [6.1~5] 제24회 129돌 보은취회 물꼬 2022-05-16 276
865 [6.25~26] 2022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22-05-08 548
864 [5.20~21] 5월 집중수행이 한 차례 더 잡혔습니다! 물꼬 2022-05-02 586
863 [5.27~29] 5월 빈들모임 물꼬 2022-04-25 331
862 [5.21~22] 명상센터 5월 집중수행 물꼬 2022-04-25 255
861 [4.16~17] 명상센터 4월 집중수행 물꼬 2022-04-14 315
860 [4.22~24] 4월 빈들모임 물꼬 2022-03-21 484
859 [3.21] 2022학년도 여는 날 ‘첫걸음 예(禮)’ 물꼬 2022-03-07 487
858 2월 '어른의 학교' 마감, 그리고 물꼬 2022-01-27 659
857 169계자 통신 3 물꼬 2022-01-24 571
856 169계자 통신 2 물꼬 2022-01-14 577
855 169계자 통신 1 물꼬 2022-01-13 550
854 [2.25~27] 2월 어른의 학교 물꼬 2022-01-07 68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