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들장마처럼 사흘째 내리는 가을비입니다.

시인 이생진 선생님을 모시고 하는 시 잔치 “詩원하게 젖다”를 빼고는

여러 계절의 빈들모임(* 주말학교)이 학교를 나가 있었습니다.

달골 명상정원 일에 손 보태자고 모이는 11월 14일 모임이

더욱 기다려지는 까닭입니다.

목이 길어진 11월의 나무처럼 동구 밖을 서성인다지요.


빈들모임에서 하는 밤 흐름 가운데는

실타래로 이어지는 일명 ‘숙제검사’라는 시간이 있습니다.

준비해온 글 영화 그림 혹은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번 달골 명상정원 모임에도 시 한 편씩(직접 쓴 것이든 다른 이의 것이든) 들고 오시지요.

함께하는 이들도 읽을 수 있도록 15편정도 복사를 해오시면 좋겠습니다.


시 하나로 끝인사에 갈음합니다.



길모퉁이에서


언제는 저렇게

오래 된 나무 속에

그 푸른빛이 들었다가

오늘 이렇게

어머니 생각을

하게 할 줄이야

언제는 이

몸뚱이에도

긴 그림자가 들어 있어서

여기서, 여기서

그림자 지워지도록

앉아 있을 줄이야


- <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장석남/문학과지성사, 1995) 가운데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400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674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6189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1002
585 [2016.1.3~8] 2015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file 물꼬 2015-11-13 1228
584 [12.26~27] 2015 겨울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5-11-13 918
583 2015 겨울 계자 자원봉사 file 물꼬 2015-11-13 968
582 2015 겨울 계자 밥바라지 file 물꼬 2015-11-13 793
581 겨울에는, 어른계자는 쉬어갑니다. 물꼬 2015-11-13 753
» 11월 14일 명상정원에 모이시는 분들께 물꼬 2015-11-08 765
579 [11.21] 11월 섬모임 14일에서 21일로 옮깁니다! file 물꼬 2015-10-27 1001
578 [11.14~15] 달골 명상정원 손보태기 물꼬 2015-10-27 809
577 [11.7 혹은 11.14 아니면 또 다른 날] 달골 치유정원 혹은 채플 공간 돌줍기 물꼬 2015-10-23 832
576 [11.14] 2015, 11월 섬모임 file 물꼬 2015-10-23 739
575 [~10.25] 근황 물꼬 2015-10-14 689
574 10월 빈들모임 일정 문의에 물꼬 2015-10-14 673
573 10월 빈들모임 마감에 부쳐 물꼬 2015-10-11 685
572 [10.24~25] 10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5-10-03 795
571 [1차 9.21~30 / 2차 10.11~17 / 3차 미정] 가을학기 위탁교육 물꼬 2015-08-20 824
570 [8.18~19] 충남대 사범대 교육연수 및 봉사활동 물꼬 2015-08-20 913
569 160 계자 사진, 그리고 두엇 물꼬 2015-08-17 1441
568 [8.24~31] 베짱이 주간 (그리고 가을학기) 물꼬 2015-08-14 713
567 160 계자 마감 물꼬 2015-07-29 722
566 160 계자 신청자 가운데 홍선미님! 물꼬 2015-07-27 71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