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계자 통신 2

조회 수 772 추천 수 0 2014.08.10 20:37:24


창대비 내리는 서울에서 걱정들이 날아들고 있습니다.

멀리 아이들 보내놓고 눈앞에 없으니 부모님 마음이 왜 아니 그러시겠는지요.


참말 절묘한 물꼬의 날씨입니다.

바깥 일정 다 끝내고 들어오자

기다렸듯 여기도 천둥 번개와 함께 억수비 내렸더랍니다.


별일 없냐 안전하냐 물으시는 거지요?

예, 아무 일 없습니다.

애들이 좀 목소리 높고, 애들이 좀 많이 웃고, 애들이 좀 많이 먹고 있습니다.

“내가 집에 전화해 줄게, 밥 좀 멕이시라고.”

산사태가 걱정되는 곳도 아니랍니다.

산마을 가운데 학교가 있지요.

교사(校舍)도 오래 되었긴 하나 단층이라

혹여 우려하시는 일이 생기더라도 탈출이 어렵지 않은 구조랍니다.

아이들은 저희가 함께 있겠습니다.

아이들이 비운 집을 잘 지켜주시옵기, 그 시간을 즐기시옵기.


이제 곧 대동놀이로 넘어갑니다.

비 많아 운동장 가로질러 고래방까지 가려니 어설퍼

모둠방에 모두 모여 움직임을 조금 줄여 놀기로 하지요.


지금, 아이들 벌써 까르르 넘어가기 시작하네요.

가봐야겠습니다.


혹 번개로 인터넷이 말썽을 부리더라도 걱정마시옵기.

여기 스물 하나의 일꾼들이 스물 넷의 아이들과 동행하고 있답니다.

백쉰여덟 번째의 계자가 괜히 백쉰여덟이겠는지요.


그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993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5177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6749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1539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update [27] 물꼬 2019-11-09 1264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230
528 단식수행 말입니다... 물꼬 2014-10-31 771
527 [10.4] 중국황실다례 시연회 물꼬 2014-10-05 785
526 [10.25~26] 10월 빈들모임 [1] 물꼬 2014-10-01 1284
525 [10.18] 다섯 번째 ‘섬모임’ file [1] 물꼬 2014-09-30 850
524 [9.27] 네 번째 '섬모임' 물꼬 2014-09-26 793
523 [9.21~25] 농업연수: 중국 절강성 수창현 물꼬 2014-09-17 807
522 가을학기 위탁교육, 그리고 9월 휴일 움직임 물꼬 2014-09-12 1029
521 부탁하셨던 주례사와 강의록 둘 '댓거리'에 올려놓았습니다 물꼬 2014-09-03 790
520 [9.15] 2014학년도 가을학기 열기 물꼬 2014-09-01 732
519 [10.24(쇠)~26(해)] 10월 빈들모임 예비안내 물꼬 2014-08-27 830
518 [8.25~28] 교육부 연수 물꼬 2014-08-27 678
517 [8.22-23] 생태탐방 물꼬 2014-08-27 775
516 [누리집수리] 누리집, 복구는 하였는데... 그리고, 158계자 사진 물꼬 2014-08-18 833
» 158계자 통신 2 물꼬 2014-08-10 772
514 158계자 버스가 들어왔군요... 물꼬 2014-08-10 721
513 4월과 6월의 빈들 사진 물꼬 2014-08-03 852
512 새끼일꾼, 그리고 청소년 계자에 부쳐 물꼬 2014-07-30 808
511 계자신청에 문제가 생겼을 때 물꼬 2014-07-14 667
510 [7.10~20] 가마솥방 바닥 공사 물꼬 2014-07-14 847
509 [7.6~8.5] 아일랜드 연수; 전환학년제 물꼬 2014-06-30 99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