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8] 다섯 번째 ‘섬모임’

조회 수 846 추천 수 0 2014.09.30 14:18:31


 

 

섬...

우리들이 달에 한차례 서울에서 해나가고 있는 인문학공부모임을 그리 부릅니다.

스스로 선다, 스스로 세운다, 먼저 서서 다른 이의 섬도 도운다, 그런 의미.

당연히 바다에 떠있는 섬을 뜻하기도 합니다.

흔히 대학시절 동료들끼리 모여

‘세미나’(‘댓거리’라고 우리말로 이름 붙이기도 한)라 부르며 책 읽고 토론하던 그런 모임.

지난 2월 빈들모임에서 처음 제안되고

4월 빈들모임에서 대략의 선이 잡혀

5월에 첫발을 디뎠습니다.

 

섬...

장 그르니에의 산문집 이름이기도 합니다.

‘길거리에서 이 조그만 책을 열어본 후 겨우 그 처음 몇 줄을 읽다 말고는 다시 접어 가슴에 꼭 껴안은 채 마침내 아무도 없는 곳에 가서 정신없이 읽기 위하여 나의 방에까지 한 걸음에 달려가던 그날 저녁으로 나는 되돌아가고 싶다. 나는 아무런 회한도 없이, 부러워한다. 오늘 처음으로 이 <섬>을 열어보게 되는 저 낯모르는 젊은 사람을 뜨거운 마음으로 부러워한다.’

알베르 까뮈는 <섬>의 서문에 그리 쓰고 있었지요.

 

그 섬에서 목 빼고 기다립니다.

버선발로 뛰어나가지요.

 

 

○ 때: 2014년 10월 18일 흙날 낮 12:30~5시

        가벼운 먹을거리들을 준비해 와서 나누도록 하지요.

        (시간이 여의치 않으신 분은 식사를 하고 늦게 합류하셔도 되겠습니다)

 

○ 곳: 다중지성의 정원(도서출판 갈무리; 드나나나 5393번 글 참고)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75-13 성지빌딩 101호 (동교로 22길 29)

         지하철 2호선 합정역 2번 출구, 홍대입구역 1번 출구에서 각 도보 10분

 

○ 뉘: 중고생 대학일반 누구나 열 남짓

 

○ 모임값: 1만원

 

○ 자료: 댓글로 다시 공지하겠습니다.

            (앞에서 한 텍스트가 다음 텍스트를 물고 가는 방식으로 정해왔는데,

            가령 이걸 공부하다 뭔가 들먹여지면 그걸 하는 식,

            앞서 했던 자본주의가 좀 미흡했다는 얘기들 있어 고민하고 있습니다.)

 

○ 궁금한 게 있네: 이장 김아리(010.3319.9350)



옥영경

2014.10.08 07:04:35
*.226.206.177

자료: <청소년을 위한 자본론>(칼 맑스 원저/김수행/두리미디어,2010)

       <마르크스의 자본, 판도라의 상자를 열다>(강신준/사계절,2012)

소장의 가치에(잡지 읽듯 통독한 뒤 생각날 때마다 꺼내서 들춰볼 수 있는) 방점을 두고,

여는 글과 맺는 글 정도는 필수 읽기.

그리고 당일은

마이클 무어의 <자본주의; 러브 스토리 (2009.Capitalism; A Love Story)>를 중심으로 보고 이야기 나누기.

하여 무방비로 가볍게 오셔도 되겠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960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5161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6726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1522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26] 물꼬 2019-11-09 1226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158
528 단식수행 말입니다... 물꼬 2014-10-31 769
527 [10.4] 중국황실다례 시연회 물꼬 2014-10-05 783
526 [10.25~26] 10월 빈들모임 [1] 물꼬 2014-10-01 1281
» [10.18] 다섯 번째 ‘섬모임’ file [1] 물꼬 2014-09-30 846
524 [9.27] 네 번째 '섬모임' 물꼬 2014-09-26 792
523 [9.21~25] 농업연수: 중국 절강성 수창현 물꼬 2014-09-17 805
522 가을학기 위탁교육, 그리고 9월 휴일 움직임 물꼬 2014-09-12 1028
521 부탁하셨던 주례사와 강의록 둘 '댓거리'에 올려놓았습니다 물꼬 2014-09-03 789
520 [9.15] 2014학년도 가을학기 열기 물꼬 2014-09-01 731
519 [10.24(쇠)~26(해)] 10월 빈들모임 예비안내 물꼬 2014-08-27 828
518 [8.25~28] 교육부 연수 물꼬 2014-08-27 677
517 [8.22-23] 생태탐방 물꼬 2014-08-27 773
516 [누리집수리] 누리집, 복구는 하였는데... 그리고, 158계자 사진 물꼬 2014-08-18 831
515 158계자 통신 2 물꼬 2014-08-10 771
514 158계자 버스가 들어왔군요... 물꼬 2014-08-10 718
513 4월과 6월의 빈들 사진 물꼬 2014-08-03 848
512 새끼일꾼, 그리고 청소년 계자에 부쳐 물꼬 2014-07-30 795
511 계자신청에 문제가 생겼을 때 물꼬 2014-07-14 666
510 [7.10~20] 가마솥방 바닥 공사 물꼬 2014-07-14 846
509 [7.6~8.5] 아일랜드 연수; 전환학년제 물꼬 2014-06-30 99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