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열흘 남짓 남은 수능,

벗이고 동지이고 동료이고 제자인, 그리고 아들이고 딸인 수능을 앞둔 그대들에게.


대개 일곱 살 때부터 보았으니 꼭 13년의 시간! 재수를 한다면 물론 더 오랠.

그 적지 않은 날들에 한 사람의 성장사에 함께할 수 있었음을 뜨겁게 느꺼워한다.


애썼다, 아직 남은 날도 있고, 수시면접도 가야할 게고 정시도 있다만.

최선을 다했다 말할 수 없는 이조차 쉽지 않았을 날들이었음을 아다마다.

돌아보니 그냥 지나간 날이 없었다, 어디 그대들이라고 다를까.

정녕 욕봤다!


2016년 11월 이즈음도 이런 글을 썼더랬다.

세월호로 어두웠던 그 지독한 시간 마냥 온통 뒤덮고 있는 우울한 소식들로

그만 다리에 힘이 풀려버릴까 하는 군걱정 때문이었다.

이게 다 무슨 소용이냐는 새끼일꾼들, 품앗이샘들, 논두렁들 몇과 통화한 수화기를 내려놓고

당장 시험이 머잖았던 아이들이 먼저 걱정스러웠던, 촛불이 온 거리를 밝히던 그때였다.


그리고 이어 그렇게 썼더랬고나.

흔들리지 않는 생이 어딨고, 비틀거리지 않는 시간이 어디 새삼스럽겠냐만,

수능까지 보름도 남지 않은 시간...

무수한 입체의 시간들로 짜진 사람살이,

그 사이라고 무슨 일인들 아니 일어나랴.

우리가 다 통제할 수 없는 삶의 일들이 얼마나 많더냐 말이다.

나라가 시끄럽다.

헌데, 세상은 늘 그래왔다, 다만 우리 눈에 드러나 보이지 않았을 뿐.

세상이 어떠하고 시절이 어째도 ‘삶은 계속 된다!’.

지금은 그 자리를 지킬 때.

아무쪼록 굳건하시라.

그대 앞에 놓인 것이 무엇인지 뚜렷하게 보고 강건하게 나아가기로.


시험은, 단 하루뿐인 시험은, 혹 그간의 시간을 담아내지 못할 수도 있더라,

억울할 일이지만.

하지만 열심히 했다면, 그 애쓴 흔적들이 결단코 사라지지 않는다.

이후 만나는 삶에서 어떤 식으로든 결과로 만나게 되더라.

마지막까지 손을 놓지 않기로!


엎드리고 또 엎드린다.

간절하게 구하고 또 구한다.

그저 기도로라도 힘을 보태나니.

자, 영차!


뱀발이겠다만,

그 어떤 결정, 상황, 결과 앞에서도 오직 그대를 지지하나니.

"누가 뭐래도 나는 네 편이다!"


그리고 덧붙여,

굳이 오늘 글 한 줄 쓰고자 했음은

시험을 끝내고 찾아오겠다던 소식들을 여럿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입춘과 우수 지나 2월 끝물에 연락주렴.

2월 마지막 주말 즈음에 있을 새학년맞이 빈들모임에서 보아도 좋겠고,

날이 허락지 않는다면 따로 연락하고 들러도 좋으련.


만나서 더욱 아름다운 시절을 만들기로.

그대들이 잊고 있을 때도 물꼬는 그대들을 기억하노니,

그리운 그대들이라.


2018년 11월 4일 늦은 밤,

자유학교 물꼬의 이름으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2256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5969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7672
공지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42] 물꼬 2019-11-09 2402
공지 모바일에서 물꼬 사진 보는 법 관리자 2020-01-21 2441
공지 2020학년도 한해살이(2020. 3~2021. 2) file 물꼬 2020-03-13 778
739 [7.4] 제도학교의 물꼬나들이 물꼬 2019-07-02 462
738 '연어의 날'(6.22~23) 통신 5 - 새로 나온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옥영경) file 물꼬 2019-06-21 591
737 '연어의 날'(6.22~23) 통신 4 - 화가 양재연 선생님, 다인 김미희 선생님과 박상숙 선생님 물꼬 2019-06-21 1325
736 '연어의 날'(6.22~23) 통신 3 - 시인 이생진 선생님 물꼬 2019-06-19 403
735 '연어의 날'(6.22~23) 통신 2 - 시인 정일근 선생님 물꼬 2019-06-19 420
734 '연어의 날'(6.22~23) 통신 1 - 영화 <학교 가는 길> image 물꼬 2019-06-19 565
733 [8.4~9] 2019학년도 여름 계절자유학교 (초등) file 물꼬 2019-06-09 948
732 [7.20~21] 2019학년도 여름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9-06-09 551
731 2019학년도 여름 계자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06-09 421
730 2019학년도 여름 계자 밥바라지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06-09 421
729 [6.22~23]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file 물꼬 2019-06-05 595
728 [5.31] ‘물꼬 연어의 날’ 준비위 반짝모임 물꼬 2019-05-29 854
727 [미리 안내] 2019학년도 여름 일정 물꼬 2019-05-21 569
726 (미리 안내) [6.22~23] 물꼬 연어의 날; Homecoming Day 물꼬 2019-05-21 682
725 [5.24~26 ] 5월 빈들모임(산오름 중심) file 물꼬 2019-04-27 573
724 [5.17~19] 명상센터 5월 물꼬 머물기(물꼬 스테이) file 물꼬 2019-04-27 540
723 5월 어린이날 행사는 특별히 없습니다만 물꼬 2019-04-27 585
722 4월 빈들모임 일정 조정 물꼬 2019-04-11 457
721 위탁교육 신청을 앞둔 분들께 물꼬 2019-04-11 405
720 [고침] [4.27~28] 4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4-10 54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