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조회 수 6194 추천 수 0 2015.04.03 01:27:00


* 아래는 '강가에심기운나무'님이 '드나나나' 꼭지에 올리신 글을 옮긴 것입니다.

  누리집에 글이 올라가지 않는다는 여러 분들의 호소가 있어 왔더랬지요.

  참고하시라고... 


--------------------------------------------------------------------------------

 

이제껏 물꼬에 글을 올리고 싶어도 "권한없음" 이라는 무시무시한 단어가 딱 버티고 있어

한 글자도 못 올리고 쓸쓸이 되돌아 간 적이....
다시금 물꼬 가족에게 안부나 전하고 또한 묻고 싶어 다시 돌아와 보건만

버티고 있는 문지기 "권한없음" 이라는 녀석은 변함없이 자기 임무에 충실하게 일하고 있기에 몇 번 시도하다 포기하였는데

오늘 옥샘하고 통화하다 그간 있었던 일들을 고자질 아닌 고자질을 하었더니

나뿐만 아니었다는 얘기를 하면서 그러면 한 번 다시 회원으로 가입하고 글 올리기를 해 보라는 말에
(자고로 여자 말 들어 손해볼 것 없다 얘기를 수없이 들었던 터 ㅋㅋ)
재가입하는데 엉뚱한 녀석이 태클이 들어온다.
"아이디가 이미 존재합니다"
그래서 다른 아이디로 가입 절차를 밟았는데

이번에는 다른 녀석이 태클이 들어온다.
이메일 주소가 이미 가입된 주소라고...
여기서 물러날 내가 아니기에
다른 메일을 들이대니(ㅋㅋ)
무사히 통과 하더이다.

그래서 이렇게 글을 쓸 수 있어 기쁘기도 하고 그동안 "권한없음" 문지기가 얄밉기도하여

여러 사람에게 알리어 분풀이라도 하는 것을 위안으로 삼고 싶기에.... 하하 속 후련하다.
각설하고요,
그동안 글을 올리고 싶어도 못 올리신 물꼬가족, 주변에서 저와 같이 가족처럼 행사(?)하고 있는 분, 그리고 아무 데나 속해 있지 않는 ㅎㅎ....
아무튼 관심 있으신 모든 분들,
참고하시라고 여편네 잔소리하듯 잔소리를 늘어 놓았습니다
꾸벅^^
옥샘 이글을 읽으셨으면 댓글 부탁함돠.
그래야 제대로 글이 올라 갔는지 알 것 아입니까?
그리고 물꼬에 재미있는 글,
세상 돌아가는 글,
정보가 될 수 있는 글,
유머,
좋은 글 퍼다 담기,
건의 등 글 올려도 될 것 같기에
생각 날 때마다 올리더라도 삭제하지 마시기를 간곡하게 부탁 드립니다.
꾸벅^^
그럼...
늘 강건하시기를


물꼬

2015.04.03 01:29:32
*.226.212.21

강가에심기운나무님,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405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677
»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6194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1006
625 [9.19] 가을학기 여는 날 물꼬 2016-09-20 546
624 [9.3~4] 생태교육지도 예비교사연수 물꼬 2016-08-24 628
623 12학년 또는 대입수험생 자소서 고쳐 쓰기 물꼬 2016-08-24 647
622 [162 계자 통신] 대해리는 지금 소나기 내리는 중 물꼬 2016-08-07 716
621 162 계자 부모님들께 물꼬 2016-08-05 671
620 늦게 잡힌 여름 계자 일정에 대해 물꼬 2016-07-15 770
619 계자 신청 시 일어나는 오류 물꼬 2016-07-13 772
618 [8.13~15] 어른 계절자유학교 네 번째 file 물꼬 2016-06-22 1135
617 (고침) [8.7~12] 2016학년도 여름 계자(초등) file 물꼬 2016-06-22 1068
616 [7.23~24] 2016 여름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6-06-22 793
615 2016 여름 계자 자원봉사 file 물꼬 2016-06-22 805
614 2016 여름 계자 밥바라지 file 물꼬 2016-06-22 649
613 2016학년도 여름 일정 예비 안내 물꼬 2016-06-17 636
612 6월 빈들모임 마감 물꼬 2016-06-12 700
611 [6.18] 詩원하게 젖다 - 시인 이생진 선생님이 있는 산골 저녁답 ⑤ imagefile 물꼬 2016-05-23 882
610 [6.17~19] 6월 빈들모임 imagefile 물꼬 2016-05-23 741
609 [5.21] 5월 섬모임: 책 <사피엔스>, 그리고 이중섭 탄생 100주년 기념전 물꼬 2016-05-04 907
608 [4.30~5.1] 생태교육지도 예비교사연수 30시간 물꼬 2016-04-29 732
607 [4.19] 달골 명상정원 굴삭기 작업 네 번째, 하루 물꼬 2016-04-29 776
606 [5.1~8] ‘범버꾸살이’ (5월 가정학습주간) 물꼬 2016-04-12 93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