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밭의 넓이를 나타내는 단위

농사 조회 수 6875 추천 수 0 2010.04.16 23:39:00

<논 - 밥 한그릇의 시원 始原>(최수연/마고북스) 에서


한편, 논밭의 넓이를 나타내는 단위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시골 사람들이 흔히 몇 마지기라고 표현할 때의 마지기가 대표적인 것이다. 그 위에 배미, 헥타르, 단보, 섬지기 등이 있다.
한자로 두락(斗落)이라고도 하는 마지기는 볍씨 한 말을 뿌릴 만한 논의 넓이를 말한다. 보통 논은 200평, 밭은 300평을 기준으로 한 마지기라고 한다. 그러나 지역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어 경기도는 150평, 충청도는 200평, 강원도는 300평, 경상도는 200평 등으로 저마다 다르다. 또 쌀 한 섬이 생산되는 면적을 말하기도 하는데 한 섬은 한 말의 열 배로 약 180킬로그램에 해당된다. 그러니까 한 마지기가 현재 공식 도량형 단위로 쓰이는 몇 제곱미터라고 잘라 말할 수는 없다.
논을 나타내는 다른 표현으로 섬지기라는 말이 있다. 이것은 볍씨 한 섬의 모 또는 씨앗을 심을 만한 넓이를 나타낸다. 즉, 한 섬지기는 한 마지기의 열 배인 약 2~3천 평의 논을 가리킨다. 섬지기는 또한 논에서 벼가 생산되는 양을 기준으로 쓰이기도 한다. 두 섬지기 논이라고 하면 쌀 두 섬이 생산되는 논을 말한다. 하지만 논에서 생산되는 쌀의 양은 일정하지 않으므로 생산량을 가지고 일률적으로 넓이를 말할 수는 없다. 같은 양의 볍씨를 뿌려도 좋은 땅은 생산량이 많고 나쁜 논은 적게 나오는 게 보통이기 때문이다.
단보는 논뿐만 아니라 밭의 넓이를 나타내는 데 사용되는 것으로, 1단보는 300평을 말한다. 단보와 더불어 흔히 쓰이는 1정보는 10단보 즉, 3천 평을 가리킨다. 단보는 일제강점기 때 사용하던 단위로, 요즘은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다.
논의 넓이를 나타내는 공식 단위인 헥타르는 미터법에 의한 국제적인 도량형의 단위다. 아르(a)의 백배인 헥타르(ha)는 약 1정보(3,000평)에 해단한다. 우리나라는 1963년부터 미터법을 공식 도량형 단위로 채택하고 있고 최근 들어 미터법 표기 의무를 강화하고 있지만 아직도 농촌에서는 마지기나 평이라는 단위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
한편 배미는 두렁으로 둘러싸인 논 하나를 일컫는다. 면적과 관계없이 논의 구획을 일컫는 말로 보통 논의 숫자를 셀 때 사용한다. 따라서 논 한배미라고 해도 넓이를 짐작하기는 어렵다. 200평이 한 배미일 수도 있고 1,000평이 한 배미일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통은 작은 규모의 논을 가리켜 배미라는 표현을 많이 쓴다. 배미는 또 접미사가 되어 논의 모양이나 특징을 나타내는 용어로도 쓰인다.
(p.56~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배움 2017년 열여덟 번째 방학캠프 [코피 터지게 놀자 시즌8] image 피스 2017-05-13 227
96 배움 2017년 열한 번째 피스로드 [아무도 모르는 유럽 시즌2] image 피스 2017-05-04 222
95 배움 2017년 두 번째 쪽빛캠프 [치앙마이에서 한 번 살아볼까?] image 피스 2017-04-23 226
94 배움 2017년 첫 번째 작은캠프 [어른도, 아이도, 꿈꾸는 제주로 떠나다.] image 피스 2017-04-05 230
93 공동체 포럼: ‘2013 인문정신문화 포럼-인문학운동의 현재와 미래’ - 옥영경 file 물꼬 2014-09-03 1344
92 공동체 주례사(2009.2.7) - 옥영경 file 물꼬 2014-09-03 1353
91 공동체 명동성당 사순특강(2011. 3.23.물날) - 옥영경 file 물꼬 2014-09-03 1573
90 건강 알고도 먹고 모르고도 먹는 혐오식품 6가지 image 물꼬 2012-07-12 3060
89 공동체 비영리단체 연례보고서 구성에 관해/이주연, 김현진 image 물꼬 2011-10-29 2888
88 공동체 화내는 기부자에게 슬기롭게 대처하기/최영우 물꼬 2011-10-29 2531
87 <노 임팩트 맨>(콜린 베번/북하우스/2010) / 류옥하다 물꼬 2011-09-07 2886
86 <닥터 노먼 베쑨>(테드 알렌, 시드니 고든/실천문학사/1991) / 류옥하다 물꼬 2011-09-07 3728
85 배움 자동차 보험료 아끼는 요령 물꼬 2011-02-24 2853
84 Children Learn What They Live 물꼬 2010-11-25 4861
83 Rachel Carson의 <침묵의 봄(Silent Spring)>(1962) 물꼬 2010-10-11 3843
82 배움 삶이 왜 이렇게 힘드냐고 묻는 아이에게 물꼬 2010-09-07 3182
81 배움 모욕적인 말에 상처 입은 네게 [1] 물꼬 2010-08-31 2883
80 배움 하야시 다케지의 ‘박식한 것과 현명한 것’ 가운데서 물꼬 2010-07-03 8082
79 농사 가래질 물꼬 2010-04-16 4573
» 농사 논밭의 넓이를 나타내는 단위 물꼬 2010-04-16 687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