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시 다케지의 ‘박식한 것과 현명한 것’ 가운데서.


소크라테스가 말하는 ‘현명함’은 물론 많이 아는 것을 의미하지 않아요. 오히려 소크라테스는 단 한 가지를 알고 있는 인간을 현명하다고 생각했어요. 단 한 가지를 진정으로 알고 있는 인간을 현명하다고 생각했죠. 그 단 한 가지란, 소크라테스 자신의 말을 빌리면 ‘선(善)’입니다. 여기서 주의할 것은 소크라테스가 말하는 ‘선’은 오늘날 도덕적 의미에서 선이냐 악이냐 따질 때의 선과 전혀 다르다는 점이에요. 따라서 사실 이 말은 되도록 쓰지 않는 편이 좋겠지만, 그의 사상을 이해하려면 하는 수 없어요. 소크라테스가 말하는 선이란 인간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며, 인간은 그 선을 얻어야만 비로소 만족할 수 있고 행복해질 수 있어요. 따라서 인간은 그것이 ‘선’이라는 것을 알기에 원하는 것이 아니에요. 가슴 밑바닥에서 무언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 바로 그것이 ‘선’이지요. 거듭 강조하지만 소크라테스가 말하는 선은 인간의 행복, 즉 참된 만족과 관계 있는 것으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선’과 달라요. 인간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그것이 선이며 그것을 진정으로 자기 것으로 만들었을 때만이 인간은 행복해질 수 있죠. 즉 인간을 진정으로 행복하게 만드는 그 어떤 것이 ‘선’이며, 그것이 무엇인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 소크라테스의 철학이에요. 소크라테스가 모든 인간은 무지하다고 말할 때, 이 ‘무지’는 이 선에 대한 무지를 가리켜요. 인간은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다는 거죠.
중요한 것은 소크라테스는 상식이 부족하거나 글을 읽을 줄 모르거나 신문을 읽을 때 정치면 기사는 뭐가 뭔지 모르겠다는 사람을 무지하다거나 무학이라고 말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오히려 학식이 있으면서도 배우려 하지 않는 것이 무학이며, 참된 지혜를 갖지 못했으면서 가진 척하는 사람(이른바 지식인이 그 본보기겠지요)을 무지하다고 보죠. 그들은 진정으로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조금 철학적인 이야기를 하면, 소크라테스가 엄밀한 의미에서 ‘안다’는 말을 사용할 때 그것은 ‘독사(daxa)’와 대립되는 말입니다. ‘독사’는 예를 들어 아름다움에 대해서 말할 때, 그것이 진정으로 아름다운지 아닌지 따져보지 않고 남들이 아름답다고 하니까 덩달아 아름답다고 여기거나 그냥 자기 눈에 아름다워 보이니까 아름답다고 여기는 것이므로 그 상태로는 진정으로 아름다움을 ‘안다’고 할 수 없어요. 이것은 지식이 부족해서 독사에 지배되고 있는 상태죠. 소크라테스는 스스로를 무식하며 무지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지혜로운 사람으로 봤어요. 그리고 하찮은 지식만 잔뜩 가졌으면서, 즉 박식할 뿐이면서 진정한 지식을 가진 양 우쭐대는 사람을 무지하다고 호되게 비난하죠.
특히 소크라테스가 말하는 ‘선에 관한 무지’에는 일종의 특별한 성질이 있어요. 비행기를 조종할 줄 모르는 사람은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어서 비행기를 조종하려는 생각을 하지 않지만, ‘선’의 지식이 결여되어 있는 경우에는 자신의 무지를 깨닫지 못하고 거짓 지식, 즉 독사에 이르는 대로 행동하게 됩니다. 참된 지식이 없는 사람은 결국 독사의 지배를 받아 행동합니다. 진정으로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에 자기가 원하지도 않는, 따라서 그것을 손에 넣어도 결코 행복해질 수 없는 것을 정신없이 좇게 되지요. 소크라테스가 생각하는 현명한 사람은 오직 하나, 선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그 지식이 이르는 대로 행동하며 사는 사람인 것입니다.


* 하이타니 겐지로 선생은 이 말을 당신에게 영원히 천상의 말이라 했다, "이 말이 내 반생의 과오와 남아 있는 '내 인생'의 길을 밝혀주고 있기 때문"이라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배움 2017년 열여덟 번째 방학캠프 [코피 터지게 놀자 시즌8] image 피스 2017-05-13 227
96 배움 2017년 열한 번째 피스로드 [아무도 모르는 유럽 시즌2] image 피스 2017-05-04 222
95 배움 2017년 두 번째 쪽빛캠프 [치앙마이에서 한 번 살아볼까?] image 피스 2017-04-23 226
94 배움 2017년 첫 번째 작은캠프 [어른도, 아이도, 꿈꾸는 제주로 떠나다.] image 피스 2017-04-05 230
93 공동체 포럼: ‘2013 인문정신문화 포럼-인문학운동의 현재와 미래’ - 옥영경 file 물꼬 2014-09-03 1344
92 공동체 주례사(2009.2.7) - 옥영경 file 물꼬 2014-09-03 1353
91 공동체 명동성당 사순특강(2011. 3.23.물날) - 옥영경 file 물꼬 2014-09-03 1573
90 건강 알고도 먹고 모르고도 먹는 혐오식품 6가지 image 물꼬 2012-07-12 3060
89 공동체 비영리단체 연례보고서 구성에 관해/이주연, 김현진 image 물꼬 2011-10-29 2888
88 공동체 화내는 기부자에게 슬기롭게 대처하기/최영우 물꼬 2011-10-29 2531
87 <노 임팩트 맨>(콜린 베번/북하우스/2010) / 류옥하다 물꼬 2011-09-07 2886
86 <닥터 노먼 베쑨>(테드 알렌, 시드니 고든/실천문학사/1991) / 류옥하다 물꼬 2011-09-07 3727
85 배움 자동차 보험료 아끼는 요령 물꼬 2011-02-24 2852
84 Children Learn What They Live 물꼬 2010-11-25 4860
83 Rachel Carson의 <침묵의 봄(Silent Spring)>(1962) 물꼬 2010-10-11 3842
82 배움 삶이 왜 이렇게 힘드냐고 묻는 아이에게 물꼬 2010-09-07 3182
81 배움 모욕적인 말에 상처 입은 네게 [1] 물꼬 2010-08-31 2883
» 배움 하야시 다케지의 ‘박식한 것과 현명한 것’ 가운데서 물꼬 2010-07-03 8081
79 농사 가래질 물꼬 2010-04-16 4572
78 농사 논밭의 넓이를 나타내는 단위 물꼬 2010-04-16 687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