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여름입니다.

2012년 여름 계자에 함께 할 새끼일꾼들은

여기에다 이름자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두 일정 가운데 언제 올 지도 써주십시오.

물론, 공개하기가 어려운 정보들은 메일을 이용하시면 되겠지요?

 

* 새끼일꾼은 중2부터 가능합니다.

 

* mulggo2004@hanmail.net 로도 성함, 사는 곳,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여행자보험용으로 쓴 뒤 폐기), 몇 번째 계자 참가인지(첫 참가라면 물꼬를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를 포함한 간단한 자기 소개서도) 들을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 새끼일꾼도 아이들처럼 밑반찬을 준비합니다.

   밤에 하는 교사 갈무리를 위한 야참용 준비도 좋겠지요.

 

* 새끼일꾼들은 신청한다고 다 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새끼일꾼이 많으면 외려 일정에 걸림이 될 때가 많기 때문이지요.

   일단 신청들을 해놓으시면 교무실에서 조율한 뒤 연락드리겠습니다.

 

* 참고가 되실 수 있겠기에

   지난해 여름 새끼일꾼 선발과정을 밝힌 글을 아래에 옮겨 놓습니다.

 

 

-------------------------------------------------

 

 

< 2010 여름 새끼일꾼 선발 과정 >

 

2010 여름계자에 새끼일꾼 자원봉사자로 신청해주셨던

서른 가까이 되는 물꼬의 귀한 중고생 여러분께 먼저 고마움을 전합니다.

--습니다!

새끼일꾼 활동이 실제 물꼬에도 도움이 됨은 물론,

여러분들에게 역시 귀중한 공부가 됨을 확신합니다.

 

그런데, 어렵게 마음을 내고 시간을 내셨을 텐데

참가자로 확정된 명단에 이름이 있지 않아

속상한 분들도 계시지요?

 

이번 과정에는

지난 717-18일 있었던 청소년계자가 중요하게 작용을 했습니다.

그날 물꼬에서 생각하는 교육 제반에 대한 중요한 강의(이야기)가 있었고,

일을 통한 새끼일꾼 훈련과정이 있었으며,

짧은 영성훈련이 있었답니다.

아무래도 그 과정을 함께 한 이들에게 우선 자리를 주어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그만큼 준비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내키지 않은 새끼일꾼이 없었던 건 아니었지만,

적어도 자신의 문제를 짚을 수 있는 시간이 있었기에

나름 마음을 단단히 하고 오리라는 신뢰가 있었지요.

한편, 어른들끼리 틈틈이 선발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많다 보니 끝에서부터 안 되는 이유를 붙여

탈락시키는 방법이 동원되기도 했지요.

무책임해서, 집중하지 않아서, 기꺼이 움직이지 않아서, 안내를 듣지 않아서, 준비물을 챙기지 않아서, ...

 

하여 결국 이번 청소년계자 참가자 전원에다

품앗이일꾼이 많지 않은 계자에 함께 할 고2 둘과

힘을 잘 쓰고 아주 성실한 중3 하나가 더해져

최종 16명으로 확정되었답니다.

 

이번에 함께 하지 못하는 이들은 꼭 겨울계자에서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 그리고 사이사이

빈들모임과 여러 주말일정들에도 함께 할 수 있답니다.

 

미안합니다.

늘 고맙습니다.

늘 기다리겠습니다.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물꼬

2012.07.15 21:15:34
*.155.246.145

준수가 벌써 새끼일꾼 나이?

시간이 늘 놀랍습니다.

환영합니다.

 

연규

2012.07.16 13:59:12
*.114.62.209

옥샘, 저희 학교 개학이 늦어서 제 친구랑 저랑 세 번째에 손을 보탤 수 있을 것같아요. 졸업생 언니는 사정이 생겨 이번엔 어려울 것 같다 합니다.

 

물꼬

2012.07.17 09:38:27
*.155.246.145

고맙습니다!

친구도 직접 댓글!

이인건

2012.07.18 16:39:00
*.138.166.39

개학이지만 세번째 계자에 하루 체험학습내고 다녀오려합니다. 후회 없으리라 생각되는 선택인것 같습니다^^

물꼬

2012.07.19 16:01:31
*.51.210.74

늘 인건에게 놀라게 되는군요...

고맙습니다.

김현진

2012.07.22 21:23:04
*.195.2.227

세번째 일정으로 옮길까 생각중이었는데...

없어졌다니ㅠㅠ

 

물꼬

2012.07.22 22:01:40
*.155.246.145

세 번째 일정 신청한 이들 해온, 수연, 인건, 연규는

앞 일정으로 재신청 바랍니다.

죄송.

(아, 연규 친구는 신청이 너무 늦어 신청 무효 )

 

하여 새끼일꾼 확정 명단은 내일 밤(7월 23일)  올리기로.

 

수연

2012.07.22 22:14:03
*.177.30.136

그럼 저 두번째로 넣어주세요!(첫번째도 상관은 없어요 ㅎㅎ)

물꼬

2012.07.24 00:31:14
*.155.246.152

이인건

2012.07.23 15:11:04
*.138.166.39

스카우트 잼버리야영을 이틀 빠지고 첫번째 계자에 가려합니다 ㅎㅎ 이렇게 되면 집에 못들리고 2주일동안 밖에서 자게되네요 ㅎㅎ

피곤하겠지만 여러분과 있으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언제나 힘쓰시는 옥쌤의 노고에 무한한 박수를 보냅니다.

물꼬

2012.07.24 00:31:33
*.155.246.152

고맙습니다.

박동휘

2012.07.23 21:23:03
*.161.126.88

옥샘 확정명단 나오기 직전에 올려서 정말정말정말 죄송한데,  저 급한 사정이 생겨서 첫번째 계자로 안 될까요?  번거로우시다면 그냥 빼주세요....ㅜㅜ

저보다 잘 하는 사람들 많으니까.. 빠져도 괜찮아요 ㅎㅎ

옥영경

2012.07.24 00:38:46
*.155.246.152

동휘야, 어째 청소년계자는 시간을 못 냈구나.

많이 기다린다.

그런데, 첫 일정은 새끼일꾼이 이미 확정.

두 번째 일정은 지금 한참 고민 중이란다.

아무래도 이번 여름은 못 볼 듯하다.

겨울에는 꼭 보세.

물꼬

2012.07.24 01:01:50
*.155.246.152

< 2012 여름, 새끼일꾼 명단 >

 

첫 일정(152 계자): 세훈, 윤지, 인건, 수현(11학년), 희선

두 번째 일정(153 계자): 인영, 연규, 해온 확정.

                                   나머지 두 자리는 하루만 더 고민!

                                   품앗이 일꾼이 많지 않아 자리를 더 늘일 것도 고려 중.       

 

그리고, 26일쯤부터 들어와서 손을 보태줄(노래집을 다시 엮을까 하고) 사람 있을지?

김태우

2012.07.24 12:19:01
*.134.79.91

저 27일에는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나요?

물꼬

2012.07.25 00:52:55
*.155.246.152

27일 들어오는 걸로 알겠습니다.

해온

2012.07.24 19:47:18
*.140.135.168

아... 옥샘 죄송해요;; 어째 제 이름이 올라와 있네요;; 저 첫 번째 계자 두 번째 계자 모두 일이 있어서 재신청을 못했어요.ㅜ 다시 확인해주세요~ 겨울에는 진짜 시간 다 비우고 꼭 갈꼐요ㅎㅎ

물꼬

2012.07.25 00:52:31
*.155.246.152

확인하겠습니다.

그럼, 자누도 이번 여름을 오지 못하게 되는 건가요...

에고...

물꼬

2012.07.25 01:26:16
*.155.246.152

< 2012 여름, 새끼일꾼 조정 >

 

두 번째 일정(153 계자): 인영, 연규, 해인, 성재, 예슬

 

함께 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두루 미안한 거 아시지요?

꼭 잘할 수 있는 이들만이 아니라

새로운 이들에게 기회를 주어야 한다는 형평성도 고려해야 해서

최종 명단이 이리 확정되었답니다.

전체를 진행해야 하는 처지에서 선택할 수밖에 없는 사정 헤아려주시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계절자유학교에 처음 자원봉사를 가는데요... 물꼬 2008-07-26 2214
공지 계절자유학교 자원봉사를 가려면 어찌해야 하나요? 물꼬 2008-07-26 2422
공지 계자 짐을 꾸리실 때 물꼬 2008-07-26 2024
26 2016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6] 물꼬 2016-11-05 592
25 2016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2] 물꼬 2016-06-22 866
24 2015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0] 물꼬 2015-11-13 773
23 2015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13] 물꼬 2015-06-23 693
22 2014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5] 물꼬 2014-11-21 876
21 2014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38] 물꼬 2014-06-30 1001
20 2013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5] 물꼬 2013-11-22 994
19 2013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48] 물꼬 2013-06-21 1344
18 2012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6] 물꼬 2012-11-25 1340
» 2012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69] 물꼬 2012-06-19 1966
16 2011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31] 물꼬 2011-11-28 1799
15 147 계자 평가글 / 오인영 file 물꼬 2011-09-08 1435
14 146 계자 평가글 / 김경철 file 물꼬 2011-09-07 1215
13 145 계자 평가글 / 박동휘 file 물꼬 2011-09-07 1409
12 146 계자 평가글 / 전창우 file 물꼬 2011-09-07 1295
11 147 계자 평가글 / 김서인 file 물꼬 2011-09-07 1663
10 145, 146, 147 계자 평가글 / 석경이 file 물꼬 2011-09-07 1422
9 145 계자 평가글 / 박주원 file 물꼬 2011-09-07 1373
8 2011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새끼일꾼 신청 [42] 물꼬 2011-06-27 208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