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고맙습니다.

다시 여름입니다.

2019학년도 여름 계자(164 계자)에 함께 할 새끼일꾼들은

여기에다 이름자를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공개하기가 어려운 정보들은 메일을 이용하시면 되겠지요?


* 새끼일꾼은 중2부터 가능합니다.


* mulggo2004@hanmail.net 로도 성함, 사는 곳,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여행자보험용으로 쓴 뒤 폐기)를 알려주십시오.

  첫 참가라면 물꼬를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를 포함한 간단한 자기 소개서도 함께 주시기 바랍니다.(물꼬 누리집 ‘드나나나’에서 비밀글로도 가능한)


* 새끼일꾼 명단 확정은 7월 21일 청소년 계자가 끝난 이후 이 곳을 통해 댓글로 공지하겠습니다.


* 봇짐: 초등 여름 계자 준비물을 참고하시고,

       밑반찬이나 밤에 있는 교사 갈무리를 위한 야참용 먹을거리.

        목장갑 열 켤레.


* 참가비 6만원(논두렁 5만원 / 농협 319.01.248875 자유학교 물꼬)

  우리 밥값은 아이들에게 의존 않기로.


* 새끼일꾼들은 신청한다고 다 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아무래도 전체 일정을 잘 진행하기 위해 적절한 비율이 있어야겠지요.

  일단 신청들을 해놓으시면 교무실에서 조율한 뒤 연락드리겠습니다.

  대략, 일에 보탬이 되는 사람으로,

  한편 처음 오는 이에게도 기회를 줄 수 있도록,

  또 그의 편에서 참가과정이 필요하겠다 싶은 경우에도 자리를 주고자 합니다.


참가가 확정되고 나면 '두볼넷'으로 가 봉사활동신청을 해주실 것.

  공인 봉사활동확인서를 위한 절차랍니다.



물꼬

2019.06.11 10:33:53
*.39.146.244

새끼일꾼들은 기말고사가 끝나 봐야 상황을 알겠지요?

천천히들 하십시오.

여원엄마

2019.06.17 11:26:15
*.207.208.54

장여원..새끼 일꾼 신청합니다. 안산 송호중 2학년 7반

청소년계자도 같이 신청합니다.ㅎ


항상 노는 것 같은데, 바쁘다고 저보고 대신 신청해달라고 하네요~~

물꼬 계자를 다시 시작하게 돼서 저도, 여원이도 너무 좋아합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물꼬

2019.06.18 02:58:24
*.39.145.82

이런! 새끼일꾼 신청의 첫째 요건은 자기가 직접 하는 신청이라는... ㅎㅎ

기말고사를 앞두고 정신없다는 소식들을 전해왔더라지요. 

그나저나 여원이가 벌써 새끼일꾼입니다...

환영합니다!

여원엄마

2019.06.19 16:50:47
*.207.208.54

ㅎㅎㅎ 그렇군요. 새끼일꾼이 되려면 자기주도적으로 할 줄 알아야 남을 배려하고 돌볼 수 있는 것이니 당연한 것 같아요. ㅎ. 여원이에게 전하겠습니다.


장여원

2019.06.19 19:57:51
*.207.208.54

장여원 새끼일꾼 신청합니다.

물꼬

2019.06.20 00:03:41
*.39.155.65

오호! 장여원의 입장에 박수 치는 이곳입니다.

이정은

2019.06.22 22:09:27
*.36.108.166

이정은 새끼일꾼 신청합니다.

물꼬

2019.06.25 08:57:57
*.226.208.44

와, 환영합니다!

도은

2019.07.07 20:24:20
*.33.105.205

김도은 새끼일꾼 신청합니다.

물꼬

2019.07.08 00:41:43
*.39.141.186

환영, 환영합니다!

물꼬

2019.07.23 09:44:48
*.62.213.125

2019 여름 계자 새끼일꾼은,

김도은장여원이 함께합니다.


뒤늦게 신청한 둘을 포함 다섯 명이 새끼일꾼으로 참가를 원했습니다.

늦은 신청을 빼고, 셋 가운데 둘만 자리를 주게 되었군요.

초등 아이들이 많지 않고,

이미 품앗이샘들이 워낙 짱짱하게 조직되어

이번 계자는 새끼일꾼들 없이 진행해보는 게 어떠냐는 품앗이샘들 의견도 있었으나

새끼일꾼들에게 좋은 배움의 자리를 놓치기 아까워

결국 두 자리를 내놓게 되었답니다.


새끼일꾼은 크게 두 부류로 선발하는데,

현실적으로 보탬이 될 수 있는 이를,

한편 경험을 나누고자 서툴더라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이들에게

자리를 주고 있답니다.


바쁜 중고생 시기에 일주일이나 시간을 내서 달려와 주겠다 마음 내주셔서 고맙습니다.

자기를 건사할 수 있어야 다른 이도 돌볼 수 있습니다.

도우고자 와서 외려 어른들 손이 필요한 사람이 된다면 민폐겠지요.

물꼬에 들어오는 것부터 걱정 되지 않게 잘 도착하기를 바라며,

이번 계자에 함께하지 못하나 새끼일꾼 안내는 윤호 형님(010.5477.5956)이 맡았으니

나머지 질문은 윤호샘을 통해 해주시기 바랍니다.


여름 계자에서 뜨겁게 만나기로!


* "정은아, 물꼬에 온 경험 수치에서 여원에게 밀렸음을 헤아려주시게."

물꼬

2019.07.25 09:34:04
*.62.178.141

* "상촌 도영아, 성빈아, 상황이 끝났어도 한 번 더 물어보는 의지가 멋진 그대들이네!

   긴 날을 손발 보탠다 나서주어 고마우이.

   그런데... 아쉽게도 이번 계자는 샘들이 너무 많고나. 

   품앗이샘들도 셋이나 잘린(?) 계자라네.

   다음 계자에서는 꼭 봅시다려. 일찍 신청하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계절자유학교에 처음 자원봉사를 가는데요... 물꼬 2008-07-26 2268
공지 계절자유학교 자원봉사를 가려면 어찌해야 하나요? 물꼬 2008-07-26 2462
공지 계자 짐을 꾸리실 때 물꼬 2008-07-26 2085
» 2019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새끼일꾼) [12] 물꼬 2019-06-09 281
27 2016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6] 물꼬 2016-11-05 698
26 2016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2] 물꼬 2016-06-22 945
25 2015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0] 물꼬 2015-11-13 842
24 2015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13] 물꼬 2015-06-23 847
23 2014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5] 물꼬 2014-11-21 972
22 2014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38] 물꼬 2014-06-30 1058
21 2013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5] 물꼬 2013-11-22 1056
20 2013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48] 물꼬 2013-06-21 1411
19 2012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26] 물꼬 2012-11-25 1405
18 2012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69] 물꼬 2012-06-19 2033
17 2011 겨울, 여기 여기 붙어라 - 새끼일꾼 신청 [31] 물꼬 2011-11-28 1848
16 147 계자 평가글 / 오인영 file 물꼬 2011-09-08 1475
15 146 계자 평가글 / 김경철 file 물꼬 2011-09-07 1250
14 145 계자 평가글 / 박동휘 file 물꼬 2011-09-07 1447
13 146 계자 평가글 / 전창우 file 물꼬 2011-09-07 1330
12 147 계자 평가글 / 김서인 file 물꼬 2011-09-07 1709
11 145, 146, 147 계자 평가글 / 석경이 file 물꼬 2011-09-07 1458
10 145 계자 평가글 / 박주원 file 물꼬 2011-09-07 1414
9 2011 여름, 여기 여기 붙어라-새끼일꾼 신청 [42] 물꼬 2011-06-27 212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