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3.14.나무날. 맑음

조회 수 85 추천 수 0 2024.04.02 23:59:11


인도를 다녀온 결실 하나가 시작되었다.

결실은 뭐고, 그것이 시작이라는 건 또 뭔가?

인도를 거친 인연들이 이어졌다는 뜻에서 결실이고,

한국에서 모여 일을 벌인다는 점에서 시작이다.

아루나찰라 성산을 중심으로 온 도시가 명상센터인 티루반나말라이에서

네 살 많은 오스트리아 여성을 만났다.

그곳에서 이튿날 만난 그로부터 도시 구석구석을 안내받았고,

만난 두 명상 집단 가운데 하나가 그가 속한 곳이기도 했다.

그 인연이 가지를 뻗어 대전에 있는 한 대학에서 교수로 있는 인도인이 연결되었고,

잦은 문자 뒤 드디어 오늘 만나기로 한.

한국에서 아직 도시를 벗어난 길에는 서툴다는 그인지라

내가 넘어갔다.

같이 명상하고, 그가 준비한 짜파티를 먹고 짜이를 마셨다.

어떻게 명상모임을 엮어나갈까 논의하다.

그때 마침 그의 인도 가족들로부터 전화가 왔다.

영상으로 어머니와 아버지까지 함께 반가이 인사를 나누었다.

마치 오랜 친구들이 된 듯하였다.

한 사람을 알고 그의 가족들까지 연결되면 그런 생각이 들더라.

인도 사람들은 가족 관계가 매우 끈끈하다. 우리의 7,80년대를 보는 느낌.

보기 좋았다.

 

지난해 공유공방 하나를 썼다.

거기서 한복 짓는 것도 익혀 치마저고리도 해 입고,

옷들을 한 보따리 싸가서 고쳐 입었다.

작업환경이 좋고 공업용 미싱도 여러 대 있는 데다

쌓여있는 좋은 조각 감들이 많아 자잘한 생활용품들도 만들었다.

달에 한 이틀은 가서 작업을 했다.

겨울계자를 앞두고 걸음이 어려웠다.

짐만 덩그마니 자리를 차지하기 서너 달,

새 학기가 왔다.

2월에 인도 가기 직전 전화를 넣었고,

오늘 들러 짐을 챙겨왔다.

나오기 전에도 재봉틀 앞에 앉아

잠자리에서 쓸 수면 비니를 하나 만들고 나왔네.

그렇게 한 시절을 또 마무리 지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617 2024. 3.26.불날. 정오께 비 걷다 옥영경 2024-04-10 34
6616 2024. 3.25.달날. 비 / 그대에게 혹은 내게 옥영경 2024-04-10 52
6615 2024. 3.24.해날. 흐림 옥영경 2024-04-10 31
6614 2024. 3.23.흙날. 살짝 비 옥영경 2024-04-10 29
6613 2024. 3.22.쇠날. 흐림 / 오늘도 그대들로 또 산다 옥영경 2024-04-10 23
6612 2024. 3.21.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4-04-10 20
6611 2024. 3.20.물날. 맑음 옥영경 2024-04-09 22
6610 2024. 3.19.불날. 진눈깨비 날린 이른 아침 옥영경 2024-04-09 26
6609 2024. 3.18.달날. 맑음 / 그대에게 옥영경 2024-04-09 25
6608 2024. 3.17.해날. 맑음 옥영경 2024-04-09 20
6607 2024. 3.16.흙날. 맑음 옥영경 2024-04-03 108
6606 2024. 3.15.쇠날. 맑음 옥영경 2024-04-02 88
» 2024. 3.14.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4-04-02 85
6604 2024. 3.13.물날. 맑음 옥영경 2024-04-02 76
6603 2024. 3.12.불날. 흐리다 비 옥영경 2024-04-02 61
6602 2024. 3.11.달날. 맑음 옥영경 2024-04-02 47
6601 2024. 3.10.해날. 맑음 옥영경 2024-04-02 52
6600 2024. 3. 9.흙날. 맑음 / 사과 한 알 1만 원 옥영경 2024-03-28 72
6599 2024. 3. 8.쇠날. 오후 구름 걷히다 옥영경 2024-03-28 69
6598 2024. 3. 7.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4-03-28 6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