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꽃피는 봄이 오면은/ 나는야 언니 따라 화전놀이 간다//

아늑한 골짜기에 자리를 깔고/ 진달래 꽃전을 같이 지진다//

달님처럼 둥그런 진달래 꽃전을/ 송화가루 냄새보다 더 구수하며//

나는야 언니하고 같이 먹으면/ 뻐꾸기도 달라고 울며 조른다//

 

박경종의 동시 화전놀이에 김동진은 곡을 붙였더랬다.

 

삼월삼짇날이면 화전놀이들을 했다.

그 옛날 산천에 진달래 피면 마을 아녀자들이

꽃부꾸미와 꽃떡과 국수며를 먹고 춤추고 노래하며

겨울을 지낸 몸에 봄을 넣었다.

시를 읊고,

꽃술을 따서 패를 나눠 서로 마주 걸고 당겨 끊어내는 놀이를 해서

이기면 상주, 지면 벌주를 마시기도 하며 하루 해 질 때까지 놀았다지.

담장 안에 있던 여인네들이 나왔던 여자들의 연대활동? 그쯤.

그리하여 화전놀이, 꽃놀이는, 규방가사 화전가(화류가, 화수가, 낙유가)를 낳았다.

지방마다 있더라.

시집살이 애환들이 담겼기도.

근치길이 제일이요 화전길이 버금이라.’

상주지방 화전가 한 구절이다.

가사 말미에는

가사의 만든 때, 지은이의 택호, 가사를 짓게 된 까닭, 아랫사람들에게 주는 충고와 경계의 격언들이 담겼다.

 

오늘은 그 삼월삼짇날,

여러 곳의 재주꾼들이 모여 진달래며 봄꽃들로 화전을 부치며 놀았다.

장구치고 북치고 소리하고 플롯불고 기타치고 첼로도 켰다.

시카고에서 첼리스트로 있었던 한 친구는

몇 해 전 한국인 엄마를 따라 와서 영어교사로 일하고 있었다.

조각가가 도예가도 있었고, 더러 글쟁이들도 있었다.

 

그런데, 마지막에 구경꾼에 가까웠던 나를 그예 불러내 소개를 해달라 하였는데,

, 소개라...

오늘은 그 자기소개라는 것에 대해 생각하였네.

하는 내가 아니라 듣는 그들을 생각해야 하는 말하기였다.

그들이 궁금한 부분, 그들에게 의미 있을 정보를 주어야!

올 봄의 화전놀이가 남긴 깨침이었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6636 2024. 4.14.해날. 맑음 옥영경 2024-04-23 321
6635 2024. 4.13.흙날. 맑음 옥영경 2024-04-23 268
6634 2024. 4.12.쇠날. 맑음 / 소리(판소리)는 누가 불렀을까? 옥영경 2024-04-23 582
» 2024. 4.11.나무날. 맑음 / 화전놀이 옥영경 2024-04-23 255
6632 2024. 4.10.물날. 맑음 / 곡성 동악산(735m) 옥영경 2024-04-23 226
6631 2024. 4. 9.불날. 맑음 옥영경 2024-04-23 238
6630 2024. 4. 8.달날. 맑음 옥영경 2024-04-23 238
6629 2024. 4. 7.해날. 맑음 옥영경 2024-04-23 220
6628 2024. 4. 6.흙날. 맑음 옥영경 2024-04-23 234
6627 2024. 4. 5.쇠날. 맑음 옥영경 2024-04-23 221
6626 2024. 4. 4.나무날. 잔 비 오락가락 옥영경 2024-04-23 226
6625 2024. 4. 3.물날. 비 옥영경 2024-04-21 255
6624 2024. 4. 2.불날. 흐리다 밤 비 / 옳다면, 가시라! 옥영경 2024-04-21 243
6623 2024. 4. 1.달날. 맑음 옥영경 2024-04-21 245
6622 3월 빈들 닫는 날, 2024. 3.31.해날. 맑음 옥영경 2024-04-18 384
6621 3월 빈들 이튿날, 2024. 3.30.쇠날. 소나기 지나다 옥영경 2024-04-18 295
6620 3월 빈들 여는 날, 2024. 3.29.쇠날. 갬 옥영경 2024-04-18 317
6619 2024. 3.28.나무날. 비 옥영경 2024-04-18 285
6618 2024. 3.27.물날. 맑음 옥영경 2024-04-17 285
6617 2024. 3.26.불날. 정오께 비 걷다 옥영경 2024-04-10 33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