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4월 빈들모임 갈무리

조회 수 395 추천 수 0 2024.04.29 22:11:37
물꼬를 갑니다!

폭풍같았던 일주일의 마무리인 쇠 날,
조퇴를 내고 햇살 좋은 시간에 출발을 합니다.
물론 옆에는 가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친구와 함께입니다!
흥얼거리며 웃기도하고 때론 진지한 대화를 나누고,
물꼬와 옥샘에 대한 이야기로 차 안을 채우며
이번 빈들모임에 대해 어렴풋이 짐작을 하며 기대가 커집니다.
밤 늦게 도착한 물꼬에서는 옥샘의 따뜻한 포옹과
윤실샘의 다정한 맞이가 있었고, 단풍잎에 올라간 찻잔과 함께한
티타임은 이미 그 자체로 치유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명상을 하고 아침뜨락을 통해 불안정한 마음을 가라앉혔는데,
이내 벽화 걱정이 앞섭니다^^; 뭐든 마음이 급하고, 시작한 일은 마무리를 지어야 직성이 풀리는 저의 성격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하지만 느긋함과 여유를 즐기는 법을 배워갑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은 순간에도 열매를 맺듯이 모든 순간 속에서 배움이 있었던 빈들모임이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벽화를 끝내고 현실로 돌아온 후에도
“선생님, 너무 행복해요. 너무 즐거워요. 재미있어요.” 라는 아이들의 말이 귓가에 맴돕니다.
비록 체력이 약해 몸은 힘들지라도 행복한 감정이 전달이 되어
힘든 것을 잊게 해주는 마법같은 순간이었습니다.

처음 본 아이들이지만 이름과 얼굴들이 떠오릅니다.
윤진, 정인, 지율, 태양, 도윤, 수범이,, 또 만나면 좋겠습니다.
“내가 그러하듯 모두가 행복하기를” 이라는 문장을 새기며
내가 먼저 행복한 사람이 되어 주변에 행복을 전파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행복이 담긴 순간과 공간에 저를 초대해준 친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삶이 행복으로 가득찬 옥샘의 쾌유를 빕니다!

물꼬

2024.04.30 20:37:37
*.39.180.162

자가용으로 4시간,

여간한 마음이 아니면 어려울...


좋은 연이 또 좋은 연을 불러줍니다!

보고 또 보니 더욱 좋더군요.


우리 모두를 색놀이의 세계로 안내해

풍요로운 시간을 안겨주셔서 더 고마운 만남이었답니다.

전문가는 괜히 전문가가 아니었던 겁니다.


어떤 치유, 어떤 회복이 우리를 감싸주었음을

함께했던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겝니다.


애 많이 쓰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이 멧골의 삶이 이리 복됩니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115061
5898 4월 빈들모임 사진 올렸습니다. 한단 2024-05-02 386
5897 2024. 4월 빈들모임 갈무리글 [1] 문정환 2024-04-29 446
» 2024. 4월 빈들모임 갈무리 [1] 문수인 2024-04-29 395
5895 2024년 4월 빈들모임 갈무리글-유정인 [2] 유정인 2024-04-28 479
5894 4월 빈들 모임을 하고 나서...-박유민 [2] izzy 2024-04-28 491
5893 4월 빈들모임 갈무리글-박윤실 [1] 박윤실 2024-04-28 417
5892 2024년 4월 빈들모임-이수범 :> [1] 이수범 :> 2024-04-28 513
5891 4월 빈들모임 갈무리글 [1] 한단 2024-04-28 418
5890 유도윤 잘 도착했습니다 [1] 유도윤 2024-04-28 416
5889 2024년 4월 빈들모임 갈무리글-김지율 [1] 지율11 2024-04-28 417
5888 2024년 4월 빈들모임 갈무리글-김태양 [1] Kimtaeyangsun 2024-04-28 426
5887 [펌] 대한민국 의료 정책 실패의 역사 / 울산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물꼬 2024-04-10 4968
5886 독감 조심하세요 [2] 필교 2024-01-21 1376
5885 173 계자 사진 올렸습니다 [1] 한단 2024-01-16 1318
5884 잘 도착했습니다!! [1] 이건호 2024-01-14 1149
5883 채성이 잘 도착했습니다~ [1] 임채성 2024-01-13 1203
5882 잘 도착했습니다! [1] 안현진 2024-01-13 1242
5881 파란하늘 아이들도 잘 들어왔습니다. ^^ [1] 토리 2024-01-13 1530
5880 벌써부터 여름을 기다리는 도윤,서한 [1] 작은도윤네 2024-01-13 1643
5879 잘 도착했습니다:) [1] 휘령 2024-01-13 1387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