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3.24.해날. 맑음

조회 수 150 추천 수 0 2019.04.04 17:46:34


쉬어가자, 오늘은 휴일이잖아.

산골살이가 그런 날이 어딨냐만 그리 말하고 나면 조금 더 느긋하게 쉬어지는 듯.


학교아저씨는 읍내 장날이라고 나들이를 갔다.

달에 한 차례 나가서 바깥 음식도 먹고

목욕탕이 잘 있나 보고 머리도 자르고 오신다.

홀로 가마솥방 난롯가에서 바느질을 하였다.

뭔가를 만들고 있으면 내리하고픈 욕심이 인다.

서둘러 마무리해야 다른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은.

그러나 내리하지는 않는다, 한 자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사실은 내리 못한다. 다행이랄까, 몸을 쉬어주는 것에.

3월에는 아직 사람들 발길도 뜸한 때,

낯선 사람이 나타났다고 사과도 만화도 짖을 일은 없었다.

가능하면 바깥 움직임을 나서지 않고 몸을 널어 놓다시피 하는 요즘이다.

이 봄이 지나면 힘이 세질 수 있을 것 같다.

곧 아이들과도 힘차게 만날 것이다.

기락샘이 들어와 책방에 쌓인 여덟 상자의 책을 살폈다.

2002년 박사과정을 위해 시카고로 떠날 때 서울에서 내려 보낸 상자가

책방 벽책장 아래 벽장에서 자고 있었다.

“이적지 안 쓴 거면 별로 중할 것도 없을 걸. 그래도 살펴봐요.”

우리가 지닌 많은 물건들이 그럴테지.

두 상자로 남았다.


한낮, 겨울이면 묵던 된장집 방 하나에 들어 짐도 뺐다.

그래보아야 책상에 있는 책 몇 권과 잡다한 필기구, 그리고 서너 개의 옷이 전부였다.

재작년 이른 봄의 흔적을 지금에야.

죄송했고, 스스로에게도 미안했다.

나부터도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돌아보라.

나는 요새 죽을 준비를 하며 산다. 오늘은 죽기에 좋은 날!

그건 결국 잘 살려는 노력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51 2019. 4. 1.달날. 맑음 / 운동장 고무매트 옥영경 2019-05-02 124
4850 2019. 3.31.해날. 흐림 옥영경 2019-05-02 103
4849 2019. 3.30.흙날. 우박 /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옥영경 2019-04-22 118
4848 2019. 3.29.쇠날. 밤비 / 종로 전옥서 터 전봉준 동상 옥영경 2019-04-19 130
4847 2019. 3.28.나무날. 맑음 / 자신감은 어디에서 오는가? (책, <팬티 바르게 개는 법>) 옥영경 2019-04-19 119
4846 2019. 3.27.물날. 맑음, 바람 많은 / 책 <느리게 사는 것의 의미> 옥영경 2019-04-05 201
4845 2019. 3.26.불날. 맑음 / 한 달, 햇발동 1층 보일러 공사 옥영경 2019-04-04 178
4844 2019. 3.25.달날. 맑음 옥영경 2019-04-04 167
» 2019. 3.24.해날. 맑음 옥영경 2019-04-04 150
4842 2019. 3.23.흙날. 봄눈 옥영경 2019-04-04 120
4841 2019. 3.22.쇠날. 맑음 / 두 곳의 작업현장, 아침뜨樂과 햇발동 옥영경 2019-04-04 127
4840 2019. 3.21.나무날. 바람 불고 비온 끝 을씨년스런 아침, 하지만 맑음 / 도합 일곱 시간 옥영경 2019-04-04 127
4839 2019. 3.20.물날. 흐리다 저녁답에 비 / 수선화 옥영경 2019-04-04 116
4838 2019. 3. 4.달날 ~ 3. 18.달날 / ‘사이집’ 첫 집중수행 보름 옥영경 2019-04-04 118
4837 2019. 3. 3.해날. 흐림 옥영경 2019-04-04 110
4836 2019. 3. 1.쇠날. 미세먼지로 긴급재난문자가 울리는 옥영경 2019-04-04 111
4835 2019. 2.28.나무날. 흐림 / 홈그라운드! 옥영경 2019-04-04 112
4834 2019. 2.25.달날. 맑음 / 특강 옥영경 2019-04-04 109
4833 2월 어른의 학교(2019.2.22~24) 갈무리글 옥영경 2019-03-28 145
4832 2월 ‘어른의 학교’ 닫는 날, 2019. 2.24.해날. 맑음 옥영경 2019-03-28 14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