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4.17.물날. 맑음

조회 수 139 추천 수 0 2019.05.12 22:34:12


야삼경, 소쩍새가 울었다, 올해 첫울음이다,

달은 휘영청 하고.

오늘도 고되었네, 날마다 괭이질·호미질,

하루씩 걸러하자 어제 먹은 맘이더니

오늘 또 움직이고 마는 밭일이었다.

달골 창고동 뒤란 긁어놓은 마른 풀들을 태우고

바로 앞사람이 보이지 않을 만치 어둘 녘 달골을 내려가다.

물꼬 교육일정은 서서히 마련되고 있고,

대신 일상에 더 집중해서 보내는 봄날이다.

밭일을 이리 많이 한 봄이 없었더라니.

이제야 흙에 익는다 할까, 무늬만 농부였던.


한해를 넘게 비워두었던 살림을 구석구석 정비 중이라.

이웃마을 기사님 한 분이 자주 건너오신다.

오늘은 농사용전기에서 또 선 하나를 뽑아

가물 때를 위해 양수기 돌릴 수 있도록 준비해 두었나니.

지붕으로 갈까, 땅으로 갈까 고민하다 역시 땅이 낫겠다 했다.

전선을 주름관에 넣어 땅에 묻다.


사이집 처마에 풍경을 달았네.

기표샘이 직장을 들어가고 첫 월급으로 사준 선물이다.

3월 말에도, 지난 인천 빈소에도,

보름 걸러 밥을 사고 서울 길 바라지를 했던 그였더랬다.

풍경 사진을 찍어 놓으니 사진에서도 눈이 아니라 귀가 열린다.

사진을 보는데 풍경소리가 들리는.


지금은 내 삶에 집중하는 시기, 죽음 앞에서(아, 무슨 일 있는 게 아니고!).

이제 유서를 써야겠는.(이 역시 무슨 일 있는 게 아니고 삶에 순간순간 비장해지려는)

뜨겁게 오늘을 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74 2019. 4.24.물날. 비 오락가락, 그리고 긴 세우(細雨) / 간장집 처마 기둥 옥영경 2019-07-04 125
4873 2019. 4.23.불날. 흐리다 낮 3시 넘어가며 빗방울 옥영경 2019-07-04 125
4872 2019. 4.22.달날. 맑음 옥영경 2019-07-04 116
4871 4월 물꼬stay 닫는 날, 2019. 4.21.해날. 맑음 옥영경 2019-05-20 457
4870 4월 물꼬stay 이튿날, 2019. 4.20.흙날. 맑음 옥영경 2019-05-20 197
4869 4월 물꼬stay 여는 날, 2019. 4.19.쇠날. 흐림 옥영경 2019-05-12 215
4868 2019. 4.18.나무날. 조금 흐린 오후 / 그대에게 옥영경 2019-05-12 231
» 2019. 4.17.물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139
4866 2019. 4.16.불날. 맑음 / 세월호 5주기 옥영경 2019-05-12 200
4865 2019. 4.15.달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145
4864 2019. 4.14.해날. 빗방울 지난 정오 옥영경 2019-05-12 128
4863 2019. 4.13.흙날. 맑음 옥영경 2019-05-12 129
4862 2019. 4.12.쇠날. 맑음 / 인천의 빈소, 그리고 그대에게 옥영경 2019-05-12 142
4861 2019. 4.11.나무날. 갬 옥영경 2019-05-12 121
4860 2019. 4.10.물날. 비바람, 간간이 비 흩뿌리고 옥영경 2019-05-12 138
4859 2019. 4. 9.불날. 낮 3시부터 비바람, 밤새 쉬지 않고 내리는 비 / 정수기 옥영경 2019-05-12 126
4858 2019. 4. 8.달날. 맑음 / 빨랫돌 옥영경 2019-05-07 142
4857 2019. 4. 7.해날. 흐림, 일하기 좋은 옥영경 2019-05-07 135
4856 2019. 4. 6.흙날. 맑음 옥영경 2019-05-07 142
4855 2019. 4. 5.쇠날. 맑음 옥영경 2019-05-07 141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