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 뒤, 책상 앞에 집중하기가 어렵다.

점심에도 저녁에도 손님들이 들 것이다.

맞이 준비랄 것도 없어서 당장 움직이지 않아도 되지만

마음 수선거릴 땐 일을 잡는 게 현명하다.

그 사이에 또 나온 사이집 앞 돌들 치워 탑에 올리고,

명상정원 아침뜨樂으로 가 들머리 매던 풀을 마저 매고,

아고라에도 들어가 강단 넓적바위 둘레 풀을 뽑는다.

무성할 땐 거기라도 손을 대놓으면 훤해보이는 광장이라.

학교에 내려서서 가마솥방 먼지를 털고,

점심을 위해 부추를 캐온다.

국수를 내지.

영동 읍내 어르신 한 분 들어서신다.

“장날인데, 뭘 좀 사갈까?”

마침 어제 다 구해 들이지 못한 모종들 있었지.

아삭이 고추모 스물, 오이와 가지와 방울토마토와 수세미 모종을 다섯 포기씩 들고 오셨다.

군속이라 PX를 주마다 한 번 들리신다며

김도 한 상자 내려주셨네.

달골을 안내해 드렸지.

왜 이리 바삐 내친 김에 오셨냐 여쭈었더니

그저 보고 싶으셨단다.

그렇다, 볼 사람은 어여 보고, 사람이 내일을 어찌 기약하나...

지혜를 나눠주러 오셨던가 보다.

산마을에서 늘 서걱거리는, 산마을에서 목소리 높이며 물꼬라 부딪히는 이를 일러바치니

하나쯤 긴장을 일으키는 존재가 우리를 더 잘 살게 한다셨네.

그렇다.

연못에서도 사나운 물고기 한 마리가 다른 모두를 운동케 하여 건강하게 한다던가.

아하, 그도 나를 살리는 사람 하나였고나.

불편한 할아버지를 다른 시각으로 또 바라보게 되었더라.


저녁 손님도 들다.

이웃 마을 하안샘이 6월 연어의 날까지 두루 살펴주기로 하시다.

장순샘이 농사일로 물꼬 일에서 좀 빠지니

또 그렇게 누군가 이어 붙어서 또 물꼬 일을 해나간다.

오늘은 호스 샤워기를 사와서 사이집 호스 머리를 교체해주셨네.

“이게 사람이 좀 있어야 맛이 배가 되거든요...”

물꼬의 여름 음식의 대표 월남쌈을 먹다.

최소 셋은 멤버 구성이 돼야.

물꼬의 여름 먹을거리가 시작 되었네.

그것은 물꼬의 수선스런 여름의 시작이라는 의미.

곧 아이들이 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99 5월 물꼬stay 닫는 날, 2019. 5.19.해날. 비 오락가락 옥영경 2019-07-19 12
4898 5월 물꼬stay 이튿날, 2019. 5.18.흙날. 비 옥영경 2019-07-19 9
4897 5월 물꼬stay 여는 날, 2019. 5.17.쇠날. 흐려가는 하늘 옥영경 2019-07-19 9
4896 2019. 5.16.나무날. 맑음 / 버들치 마을 옥영경 2019-07-19 7
4895 2019. 5.15.물날. 맑음 / 생의 최대 수혜는... 옥영경 2019-07-19 7
4894 2019. 5.14.불날. 맑음 옥영경 2019-07-19 7
4893 2019. 5.13.달날. 맑음 옥영경 2019-07-19 8
4892 2019. 5.12.해날. 맑음 / ‘정말로 중요한 것을 가르칠 시간’ 옥영경 2019-07-09 72
4891 2019. 5.11.흙날. 맑음,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 옥영경 2019-07-09 58
4890 2019. 5.10.쇠날. 맑음 / 10년을 정리하네 옥영경 2019-07-09 56
» 2019. 5. 9.나무날. 맑음 / 당신도 결국 나를 살리는 이였으니 옥영경 2019-07-09 49
4888 2019. 5. 8.물날. 맑음 / 당신이 잘되기를 바라 옥영경 2019-07-09 42
4887 2019. 5. 7.불날. 맑음 옥영경 2019-07-09 39
4886 2019. 5. 6.달날. 맑음 옥영경 2019-07-09 40
4885 2019. 5. 5.해날. 맑음 /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어린이날 옥영경 2019-07-04 85
4884 2019. 5. 4.흙날. 맑음 옥영경 2019-07-04 66
4883 2019. 5. 3.쇠날. 맑음, 초여름 날씨 옥영경 2019-07-04 67
4882 2019. 5. 2.나무날. 맑음 / 대나무 수로 해결법을 찾다! 옥영경 2019-07-04 64
4881 2019. 5. 1.물날. 먹구름 잠깐 지난 옥영경 2019-07-04 59
4880 2019. 4.30.불날. 갬 옥영경 2019-07-04 59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