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일

두 사람이 하나 되는 행복한 날에 소중한 분을 초대합니다.


         -------------------------------------------------------------------


무슨 말이든 만번을 반복하면

그것이 진언(眞言)이 되어

그렇게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저희들은 이제 사랑과 신의를 다짐하여

인생의 길을 함께 걸어가려 합니다.

이 약속의 자리에 오셔서 서로의 인생을

아름답게 만들어갈 수 있도록 축복해 주십시오.


마용운 구수남의 장남 영호

김영록 박정진의 장녀 아람


2019년 11월 2일 토요일 오후 1시

킨텍스 제2전시장 3층 아네스홀


옥영경

2019.11.01 13:09:47
*.62.213.67


2010년 전후 서너 해는 새끼일꾼들(주로 고교생)이 주축으로 꾸렸던 계자였습니다.

공동체를 꿈꾸며 함께했던 이들이 각자의 공간을 찾아 떠나고

물꼬가 계속 존재할 수 있을지 고민하던 그때,

젊은 친구들이 나섰더랬지요.

“옥샘이 계속 계셔만 주시면 저희가 어떻게든 해보겠습니다!”

물꼬에서 어린 날을 보내고 자란 이들이 있었고,

교사가 되려는 사범대생들이 있었으며,

물꼬와 인연이 닿았던 보육원 아이들이 자라 손발을 보태러 달려왔고,

물꼬를 소중하게 여겨준 학부모님들이 있었습니다.

그 시절 물꼬를 그들이 지켜냈고,

그 가운데 ‘영광의 새끼일꾼’이라 일컬어지는 아람샘을 비롯한 새끼일꾼들이 있었던 겁니다.

품앗이일꾼 희중샘 서현샘 아리샘 진혁샘 재훈샘 세아샘 유정샘 인영샘 ...

밥바라지 선정샘 인교샘 지희샘 정석샘 충근샘 정애샘 무범샘 ...

새끼일꾼 진주샘 소연샘 지윤샘 윤지샘 연규샘 경철샘 인영샘...

빛나는 이름자들 그네를 기대고 살아냈던 시간이었다마다요.

새삼 고맙고 그립습니다, 물꼬의 다음 날을 길어주던 이들!


아람샘...

스무 살에 생활전선으로 가서 10년을 보내며 좋은 도반을 만나

마침내 혼인을 합니다.

희중샘이며 진주샘이며들이 걸음 한다지요.

갑니다, 가야구 말구요!

일산에서 모다 만납시다려.


"사랑한다, 아람아! 축하해, 아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2909
5707 Unsure About Article Writing? Find Out More Right here. apupozibi 2019-11-12 393
» [11월 2일] 혼례소식: 김아람 그리고 마영호 [1] 물꼬 2019-11-01 111
5705 164번째 계절 자유학교 사진 류옥하다 2019-08-25 664
5704 저도 많이 감사합니다.^^ [2] 하준맘 2019-08-12 282
5703 많이 고맙습니다. [3] 윤혜정 2019-08-10 300
5702 수범이는 절대 물꼬선생님이 되지 않겠답니다^^ [3] 수범마마 2019-08-10 286
5701 잘 도착했습니다!! [4] 강우근영 2019-08-10 233
5700 잘 도착했습니다 [4] 황지윤 2019-08-10 170
5699 잘 도착했습니다!! [4] 차지현 2019-08-10 145
5698 잘 도착했습니다! [4] 최혜윤 2019-08-10 190
5697 잘 도착했습니다 [4] 김현성 2019-08-10 168
5696 잘 도착했습니다! [4] 이세인_ 2019-08-09 182
5695 잘 도착했습니다~~ [5] 장화목 2019-08-09 165
5694 잘 도착했습니다 [5] 문정환 2019-08-09 150
5693 잘 도착했습니다! [4] 태희 2019-08-09 165
5692 잘 도착했어요! [6] 휘령 2019-08-09 155
5691 잘 도착했습니다!^^ [5] 휘향 2019-08-09 161
5690 잘 마무리 했습니다. [7] 류옥하다 2019-08-09 287
5689 먼저 돌아가게 되어서 죄송합니다. [9] 윤희중 2019-08-08 300
5688 안녕히 잘 도착했습니다. [1] 이건호 2019-07-21 352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