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에서 밥바라지 해주실 분들을 기다립니다!



밥이 하늘이라던 김지하의 시가 아니어도

밥을 먹는 것은 하늘을 먹는 거라던 해월 최시형 선생 아니어도

나락 한 알에 우주가 들어있다던 무위당 장일순 선생 아니어도

밥은 하늘입니다!


그 밥을 역시 하늘같은 아이들을 위해 내놓으려 합니다.

겨울 계절자유학교에서 밥바라지를 해주실 분들을 기다립니다.

요리를 꼭 잘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지는 않습니다.

산과 들, 계곡에서 지치도록 논 아이들에게야

무엇이나 다 맛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내가 잘 쓰이기를 바라는 마음’이면 충분하겠습니다.


□ 백예순다섯 번째 계자: 2020년 1월 12일 해날 ~ 17일 쇠날(5박6일)


* 일정보다 하루 전(11일 흙날 영동역 대해리발 11:00 버스) 들어오시면 되며,

  끝나는 날인 쇠날 교사 갈무리 모임이 끝난 낮 5시에 떠나실 수 있습니다.

* 간단한 자신의 소개글을 메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아주 원시적이고 거친, 그리고 몹시 더운 열기와 모기가 함께하는 공간입니다. 단단히 준비해주시옵기.

* 자원봉사자에 대한 안내글도 꼭 읽어보십시오.(‘물꼬 누리집-게시판모음-계절자유학교-품앗이-공지글)

* 준비물은 아이들 계자 안내글을 참고하시길.


mulggo2004@hanmail.net

043.743.4833 / 010.7544.483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후원] 논두렁에 콩 심는 사람들 관리자 2009-06-27 10299
공지 “자유학교 물꼬”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file 물꼬 2015-02-27 4616
공지 누리집에 글쓰기가 되지 않을 때 [1] 물꼬 2015-04-03 6125
공지 2019학년도 한해살이(2019. 3~2020. 2) file 물꼬 2019-03-09 931
766 [빨간불]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바뀐 일정 확인 바랍니다! 물꼬 2019-11-14 91
765 [11.20] 북토크;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 file 물꼬 2019-11-13 57
764 [빨간불] 계자(초등) 일정에 대해 논의를 좀 해얄 듯합니다! 물꼬 2019-11-11 110
763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에 이름 걸기(후원 받습니다) [4] 물꼬 2019-11-09 127
762 {고침} [2020.1.12~17] 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 (초등, 165 계자) file 물꼬 2019-11-07 143
761 [12.21~22] 2019학년도 겨울 청소년 계자 file 물꼬 2019-11-07 62
760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11-07 72
» 2019학년도 겨울 계자(초등) 밥바라지 자원봉사 file 물꼬 2019-11-07 47
758 [물꼬 30주년] 명상정원 아침뜨樂의 측백나무 133그루 ‘분양(?)’ 물꼬 2019-11-07 64
757 긴 글 · 2 - 책 <나는 내 삶을 살게 넌 네 삶을 살아>(한울림, 2019) 옥영경 2019-11-07 61
756 [미리 안내] 2019학년도 겨울 계절자유학교(초·중·고) 일정 물꼬 2019-11-01 115
755 [2019.11.15~2020.2.15] 겨울 90일 수행 물꼬 2019-11-01 81
754 긴 글 · 1 - 책 <내 삶은 내가 살게 네 삶은 네가 살아>(한울림, 2019) file 물꼬 2019-10-01 500
753 [10.25~27] 10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9-23 761
752 [10.18~20] 명상센터 10월 물꼬 머물기(물꼬 stay) file 물꼬 2019-09-23 170
751 9월 물꼬 stay 일정 조율 물꼬 2019-09-17 216
750 9월 빈들모임 마감 물꼬 2019-08-29 190
749 [9.27~29] 9월 빈들모임 file 물꼬 2019-08-26 302
748 [9.20~22] 명상센터 9월 물꼬 머물기(물꼬stay) file 물꼬 2019-08-26 221
747 덧붙임: [8.17~18, 8.24~25, 8.31~9.1] “우리는 산마을에 책 읽으러 간다”-산마을 책방 file 물꼬 2019-08-15 238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