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지내고 계시죠?

조회 수 62 추천 수 0 2021.02.22 09:34:36

선생님~ 태양이 서윤이 엄마입니다.

167계자 이후로 전화드릴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는데...

월요일인데다가 명절연휴 이후다보니 전화가 불이 났었답니다...^^


한편으론, "물꼬에선 요새"를 빼놓지 않고 들여다보니..

이두놈들이 어찌 보내고 왔을지 눈앞에 훤~ 하더라구요...

코로나로인해 이래저래 신경쓰일 일들이 많다보니 제 전화는 미뤄두자는 마음도 있었어요.. ^^

급하게 저에게 전할 내용이 있었다면, 옥샘께서 먼저 연락주셨겠지.. 싶어서요..

개인적으론 연락도 드리고 수다도 떨고 싶은 간절함이 있었지만, 꾹 참았답니다...


얼마나 신나게 놀다 즐기다 왔는지, 서윤이는 돌아오는 내내 2시간을 대성통곡했었어요...

채미샘이 도대체 누구시길래 우리 서윤이가 이토록 속앓이를 하나...

샘 보고 싶다고 이틀을 울어대는데..

일주일을 떨어져서 만난 엄마한테 이래도 되나 싶어 한동안 어이없어 했었답니다.. ^^;;

엄마 없는 빈자리를 채미샘이 다 같이 해주다보니,

물꼬에서 서윤이의 엄마가 채미샘이었다며... 이산가족 저리가라 였었다죠.. ㅎㅎ

아이들 빨래부터 범상치 않은걸 보니, 진짜 행복하고 즐거웠겠다 생각했어요...

도깨비풀? 가시풀? 3시간을 뽑아냈답니다. 

겨울계자가 이럴줄 알았다면 절대 뽀글이 외투는 보내지 않았을꺼에요.. ^^;; (저의 불찰이에요!!)


아이들이 이토록 몸을 아끼지 않고 푹~ 빠져있을 수 있었던건..

모든 선생님들의 도움없이는 불가능하다는걸 너무 잘 알기에...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 아이들이 살아가면서 물꼬에서의 경험이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게 될지...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순간순간 가슴졸이면서도 지나고나니 다행이다 싶던 시간이었습니다.

애 많이 쓰셨고,  168계자에서 또 만나요!! ^^





물꼬

2021.02.23 03:33:28
*.33.52.58

깜짝이야! 

'까만콩' 아이디 때문이었지요.

물꼬가 한 자리에 오래 엉덩이 붙이고 사니 

긴 시간을 건너 불현듯 들어오는 안부를 받기도 하는데,

꼭 10년 전 물꼬에 머물다 간 이의 별명도 그러했군요.

그이인가 했습니다.

마침 얼마 전 그 학교 사람들이 줄줄이 연락을 해온 바도 있어서 말이지요.

그 까만콩 만큼이나 반가운 진영샘이시군요!

수다입니다 :)


소식주셔서 고맙습니다.

별 연락이 없어 아이들이 잘 돌아갔겠구나 했습니다.

이곳도 2주간 자가격리에 가까운 시간을 보내고서야 걱정을 걷었습니다.

167계자 구성원들이, 아이들과 부모님과 샘들, 함께 쓴 기적이라 하겠습니다.


물꼬 샘들... 밥바라지를 비롯 휘령샘이며 자랑할 만한 사람들이지요.

아이들이 본받을 만한 샘들입니다.

언젠가 그들을 기록해서 꼭 세상에 내보내야지 하는 소망이 있습니다.

내년에 쓰는 책은 그 책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은 십대를 위한 독서 책을 아들과 함께 쓰고 있고,

동시에 팬데믹 시대의 교육 제언을 쓰는 중이랍니다.

통 속도를 못 내고 있지만.


도깨비바늘... 고생하셨지요?

어쩌면 태양이가 우리 모두의 산오름을 밀어준 존재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 어려운 길을 걷고 내려와 그래도 물꼬에 다시 오겠노라 할 때

얼마나 찡하던지요.

태양이가 그런 아이입니다!

서윤이야 무슨 말을 더할지요, 하하.

학년이 올라갈수록 그 자유로움이 다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때,

아이들도 잘 받았듯이 ㅎ

보내주신 살림살이도 잘 받았습니다.

세상에 막 나온, 직접 디자인한 제품을 여기까지 선보여 주시고...

측백 분양도 고맙습니다.

드디어 측백은 익명으로 들어온 16그루로 마지막을 장식하였답니다.

이 또한 기적인 줄 압니다.


동옥샘의 건강을 묻지 못했습니다...


마스크 너머로도 봄은 오겠지요.

어째도 아이들은 자랄 테구요.

다시 아이들이 올 걸음을 지켜주고 싶습니다.


새해, 가족 모다 강건하시기.

까만콩

2021.02.23 20:01:55
*.188.42.158

"비밀글 입니다."

:

옥영경

2021.02.25 23:11:01
*.39.131.66

"비밀글 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9154
5760 The Adventure of Playing play soccer online new erytivika 2021-02-28 2
5759 The Thrill of Playing free online football games new ajovena 2021-02-28 4
5758 Post Generators and Just How They Can Aid You okuduha 2021-02-27 3
» 잘 지내고 계시죠? [3] 까만콩 2021-02-22 62
5756 [펌] 재활용 안 되는데 그냥 버려? 그래도 씻어서 분리배출하는 이유 물꼬 2021-02-21 241
5755 [펌] 쓰레기를 사지 않을 권리 물꼬 2021-02-19 31
5754 자주 오네요 ㅎㅎ 귀여운 댕댕이들 보고가요 image [1] 제주감귤 2021-02-18 36
5753 코로나 백신.... image [1] 제주감귤 2021-02-17 29
5752 Everything You Have Actually Desired To Know About Soccer ileceb 2021-02-16 25
5751 측백나무 잔여 16그루 후원합니다... [2] 익명 2021-02-10 115
5750 드디어 계자글이...^^ [1] 토리 2021-02-09 85
5749 167계자 사진 올렸습니다. [1] 류옥하다 2021-02-08 77
5748 왔다갑니다 ㅎㅎ image [1] 제주감귤 2021-02-05 74
5747 감사드려요~! [1] 수범마마 2021-01-25 135
5746 1월도 곧 끝나가네요 image [1] 제주감귤 2021-01-25 96
5745 안녕하세요 선생님! [1] 장여원 2021-01-23 129
5744 저는 인교샘입니다. [1] 이건호 2021-01-23 107
5743 좋은 한낮입니다 [1] 이세빈 2021-01-23 96
5742 모두들 안녕하신지요? [1] 이건호 2021-01-23 79
5741 옥쌤 잘 지내시죠? [1] 방채미 2021-01-23 10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