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빈들모임 기대되요!

조회 수 53 추천 수 0 2021.04.02 20:05:46
옥쌤! 좋은 봄 입니다.
4월 공지 보았는데 너무 가고 싶은 마음에
글 하나 남겨요. 아이디어 하나하나가 다 좋아요.

길가에 만개한 꽃을 보면
물꼬에 심은 튤립 아가들이 떠오르고 그렇네요.

곧 올라올 안내 기다릴께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옥영경

2021.04.03 21:01:50
*.39.138.117

안녕, 진주샘!


그렇다면, 기대에 부응하도록.

해서 곧 안내하기로.

진주샘이 제안했던 대로 '혼자 먹는 밑반찬, 또는 홀로 먹는 간단한 밥상'을 주제로 할까 하오.


헌데, 6월 연어의 날도 와야는데,

이 먼 길을 4월에도 걸음하실 수 있으려나.


좋아하는 사람을 기다리고 보는 일만큼 기쁜 일들이 어딨으려나.

어여, 오시게나.


아, 튤립이 성큼 자랐다오.

원추리 잎들은 고라니들이 톡톡 잘라 먹어 반토막 났는데,

튤립은 아직 성함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49645
» 4월 빈들모임 기대되요! [1] 진주 2021-04-02 53
5758 잘 도착했습니다:) [1] 유진 2021-03-02 139
5757 잘 도착했습니다. [1] 진주 2021-02-28 159
5756 잘 지내고 계시죠? [3] 까만콩 2021-02-22 204
5755 [펌] 재활용 안 되는데 그냥 버려? 그래도 씻어서 분리배출하는 이유 물꼬 2021-02-21 3027
5754 [펌] 쓰레기를 사지 않을 권리 물꼬 2021-02-19 141
5753 자주 오네요 ㅎㅎ 귀여운 댕댕이들 보고가요 image [1] 제주감귤 2021-02-18 113
5752 코로나 백신.... image [1] 제주감귤 2021-02-17 99
5751 측백나무 잔여 16그루 후원합니다... [3] 익명 2021-02-10 214
5750 드디어 계자글이...^^ [1] 토리 2021-02-09 158
5749 167계자 사진 올렸습니다. [1] 류옥하다 2021-02-08 154
5748 왔다갑니다 ㅎㅎ image [1] 제주감귤 2021-02-05 145
5747 감사드려요~! [1] 수범마마 2021-01-25 206
5746 1월도 곧 끝나가네요 image [1] 제주감귤 2021-01-25 161
5745 안녕하세요 선생님! [1] 장여원 2021-01-23 196
5744 저는 인교샘입니다. [1] 이건호 2021-01-23 173
5743 좋은 한낮입니다 [1] 이세빈 2021-01-23 169
5742 모두들 안녕하신지요? [1] 이건호 2021-01-23 149
5741 옥쌤 잘 지내시죠? [1] 방채미 2021-01-23 162
5740 옥쌤 안녕하신지요? [1] 권해찬 2021-01-23 13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