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9.26.해날. 갬

조회 수 23 추천 수 0 2021.11.24 15:59:16


 

오늘도 시작은 아침뜨락에서.

샤스타데이지는 세가 좋다.

아침뜨락은 전체가 경사지이긴 하나

물빠짐이 썩 좋지 않은 구간도 있어 단풍이 살기에 어렵다든지 하여

조경 일을 하는 준한샘은 도끼비땅이라 이르는데,

샤스타데이지는 실하게 잘 자란다.

내년에는 차도 덖고, 나물로도 먹으려 한다.

그 데이지가 옴자 3자를 벗어나 밖으로 마구 걸어 나온다.

씨가 사방으로 퍼진.

꽃대는 말랐으나 잎이 좋은.

그것들을 일부 캐다 옴자 3자 안 비어있는 곳으로 옮기다.

여느 날 뜨락을 빠져나오는 09시가 훌쩍 넘어있었네.

 

물꼬에 들어와 있는 식구 모두 민주지산에 오르기로 한 날이었다.

휴일이라고 쉬어가기로도 했고, 현장 작업이 끝이 보여서도,

날을 받아두지 않으면 못가고 만다고 정해둔 날이었더랬다.

설악산 공룡능선을 타기 위한 예비 산오름이라고들도 목수샘들이 그랬다.

저는 빠집니다!”

낼 오전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앞두고 있고,

무리한 일정이 다가올 설악산행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까 하여.

그런데 작업이 밀려서 민수샘과 호수샘도 산행을 접었다.

일 다 끝내고 이곳을 떠나기 전에나 가겠노라고.

 

현장은, 사이집 서쪽 창문 위에 눈썹처마를 달았다.

창 앞에 책상이 있는데,

비라도 내리는 날이면 더워도 창을 열어둘 수가 없는.

크게 개선되는 형태라면 처마가 제법 커야겠으나

그렇게 하면 또 다른 구조물이 필요하니

덧대지 않는 구조에서 처마를 낼 수 있는 만큼 내기.

덧낸 현관은 타이백(흔히 경량목구조에 방수를 위해 쓰는) 대신

마침 창고에 남은 방수포 있어 붙였다.

툇마루 바닥 장선을 걸었고, 그 위로 바닥재 몇 개도 붙이다.

오늘은 18:30께야 현장을 정리하다.

센서등도 하나 주문 넣었다.

 

기락샘도 들어와 습이들 산책을 시켜주었다,

현장을 끌고 가는 것은 술 힘도 커서 날마다 저녁상에는 술이 놓이는데

쉬어가는 날도 있어야지.

오늘은 차를 달였다.

가마솥방을 나오기 전 낼 낮밥을 위한 반찬들을 마련해두었다.

저녁과 다음날 낮밥까지 내 손 없이 차려질 수 있는 것도 가늠하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에서도 고생을 좀 했고,

2차도 만만찮다는 얘기들이 있어 아플 계획이었다 할까.

설악산 산오름이 이어질 예정이라서도 몸 보전 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757 2021. 9.30.나무날. 맑음 / 설악에 깃들다 · 1 옥영경 2021-11-24 31
5756 2021. 9.29.물날. 흐리다 비 / 덧붙이 공사 보름째 옥영경 2021-11-24 24
5755 2021. 9.27~28.달날~불날. 맑았고, 이튿날 흐리다 밤 비 옥영경 2021-11-24 103
» 2021. 9.26.해날. 갬 옥영경 2021-11-24 23
5753 2021. 9.25.흙날. 예보 없던 가랑비 옥영경 2021-11-24 19
5752 2021. 9.24.쇠날. 맑음 옥영경 2021-11-24 19
5751 2021. 9.23.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1-11-21 35
5750 2021. 9.22.물날. 비 내리는 오전 옥영경 2021-11-18 45
5749 2021. 9.21.불날. 비 내리다 오후 갬 / 한가위 보름달 옥영경 2021-11-18 46
5748 2021. 9.19~20.해~달날. 맑음 옥영경 2021-11-18 49
5747 2021. 9.18.흙날. 맑음 / 공사 여드레째 옥영경 2021-11-14 56
5746 2021. 9.17.쇠날. 비 조금 옥영경 2021-11-14 51
5745 2021. 9.16.나무날. 흐리다 밤 비 옥영경 2021-11-14 53
5744 2021. 9.15.물날. 맑음 옥영경 2021-11-14 51
5743 2021. 9.14.불날. 구름 좀 / 안전한 곳으로 피난을 간다? 옥영경 2021-11-14 49
5742 2021. 9.13.달날. 가끔 구름 / 밤에 만난 벌, 그리고 물꼬의 자생성에 대한 몇 자 옥영경 2021-10-28 120
5741 2021. 9.12.해날. 맑음 / 치목 첫날 옥영경 2021-10-28 97
5740 2021. 9.11.흙날. 맑음 / 봉창 옥영경 2021-10-28 92
5739 2021. 9.10.쇠날. 흐림 / 사이집 덧붙이 공사 시작 옥영경 2021-10-28 94
5738 2021. 9. 9.나무날. 맑음 옥영경 2021-10-28 83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