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제 자리로

조회 수 959 추천 수 0 2022.01.15 01:17:58
휘령입니다!ㅎㅎ 잘 돌아왔어요.
산오름 전 읽었던 ‘산책’의 곰과 늑대가 같이 걷다 각자 집으로 돌아가는 장면이 마음 속에 깊이 남았어요.
169계자의 곰과 늑대인 우리가 모여 걸었던 6일간의 경험과 나누었던 따뜻하고 좋은 마음들이 많이 떠오를 것 같아요. 또 만나자는 약속에 기쁘게 ‘응’이라 답하고 웃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저는 저를 또 잘 가꾸고 키우다 물꼬에 갈게요!

오랜만에 이 말을 써요!
정말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물꼬

2022.01.15 09:55:47
*.33.178.77


곰은 겨울잠 속으로, 늑대는 순록을 쫓아 떠났지요.

봄이 오고 다시 숲이 환해질 때 곰과 늑대는 또 숲에서 마주쳤더랬군요...


전체를 꾸리느라 애 많이 쓰셨습니다.

무어라 다 말을 할까요, 이 고마움과 사랑을.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 아직 이곳은 청년들이 남아 1박2일을 더 보내고 있답니다:)

류옥하다

2022.01.15 18:47:46
*.33.52.58

저는 다시 겨울잠을 자러 갑니다..

휘령샘은 순록을 쫒아 가시려나요?

또 뵙겠습니다. 애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62016
5804 작은도윤이 늦은 마무리 인사 남겨요 [2] 기쁨이 2022-02-02 1642
5803 169계자 사진 [1] 류옥하다 2022-01-24 1710
5802 재밌게 어렵게 살겠습니다! [2] 수범마마 2022-01-18 1363
5801 짜맞추기.. [2] 수준맘 2022-01-17 1404
5800 잘 도착했습니다 [1] 윤호 2022-01-16 1312
5799 잘 도착했습니다 [1] 지인 2022-01-16 1284
5798 잘 도착했습니다! [1] 희지 2022-01-16 1257
5797 애쓰셨습니다 [1] 류옥하다 2022-01-15 1295
5796 잘 도착했습니다 [2] 김홍주 2022-01-15 1266
5795 잘 도착했습니다 [2] 민교 2022-01-15 1253
» 다시 제 자리로 [2] 휘령 2022-01-15 959
5793 잘 도착했습니다 ! [1] 채성 2021-12-29 965
5792 잘 도착했습니다! [2] 성ㅂㅣㄴ 2021-12-27 997
5791 잘 도착했습니다. [1] 이건호 2021-12-26 984
5790 [10.30] 혼례 소식: 휘향샘 그리고 상우샘 [1] 물꼬 2021-10-21 1340
5789 [10.23] 혼례 소식: 서현샘과 용욱샘 [1] 물꼬 2021-10-21 1214
5788 [부음] 김수연과 김태희의 모친 김영선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물꼬 2021-10-11 1404
5787 옥샘과 설악산행을 함께하며 - 신혜 물꼬 2021-10-09 1269
5786 [펌] 가장 명확한 기후위기 대응법엔 아무도 관심이 없다 물꼬 2021-09-14 26563
5785 [펌] 당신들은 침묵했지만 우리는 침묵하지 않겠다 물꼬 2021-08-25 1515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