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4.11.달날. 맑음

조회 수 182 추천 수 0 2022.05.07 08:59:08


밤새 가마솥방 불이 켜져 있었다.

야삼경에 물꼬의 바깥식구 하나 들어와 새벽을 맞고 있었네.

물꼬가 쓰고 있는 폐교 건물을 올해 이후 어떻게 하면 좋을까 고민이 많은 때,

그 건에 관해 논의가 깊었다.

이른 아침부터도 이야기는 이어진다.

아침뜨락 돌다.

미궁 자리에 있는 낡은 장승은 이제 떠나보내기로.

몇 벌의 장승을 깎아주었던 목연이 또 시간을 내본다 하나

미궁 끝 공간은 너르게 비워도 좋을 듯.

달골에 아이들과 작업할 공간으로 쓸 비닐하우스를 하나 지으려고도 엿보는 중.

위치를 살피다.

공간이 없는 게 아니나 장기적인 전체 그림을 생각해야.

아주 당장 해내야 할 일도 아니고.

 

생일상을 차리다. 바깥샘 하나가 들어왔네.

미역국이야 당연하겠고, 강낭콩밥도 있어야지.

어릴 적 받았던 생일상이 늘 기준이 되고는 한다.

생선도 있어야지. 마침 설악산 아래 바다에 나가 낚시를 해왔던 물고기가 있었다.

고기도 있어야지. 그 역시 마침 있었던 거라.

김을 굽고 산나물들과 몇 가지 찬을 내다.

그릇에 양념이 남지 않을 정도로 싹싹 비운 밥상. 고마워라.

축하함! 우리 한 생을 마저 잘 살아보자.

 

달래와 귤잼을 챙겨 설악산으로 보내다.

여기 흔한 게 거기선 사서 먹는 거더라고.

그곳에 깃들 때 신세를 진 어르신 댁으로.

보내려니, 그것도 얻자고 드니, 달래가 귀했더랬네.

약 안치고 농사짓는다고, 그래서 별 수확도 없는 물꼬 농사에 늘 핀잔인 마을 어른들이

봄나물을 뜯을 때는 물꼬 밭으로 오는 거라. 약 안친다는 그 까닭으로.

죄 패 내 가고 남은 얼마쯤을 건졌다. 어린 것은 모종으로 써보시라 동봉하고.

 

저녁 늦게는 달골 대문께 세울 울타리 자재가 들어왔네.

오는 주말에는 작업을 해보려는데.

일할 구성원은 다섯으로 조직되었음.

일이 커서가 아니라 균형을 맞추고 잡아주고 해야 될 테니.

마침 집중수행하는 주말이라 일수행으로다가.

일을 앞두면 늘 약간의 긴장이 온다.

특히 이웃과 경계를 둔 문제라든가 하면 혹여 시끄러워질세라 미리 절차들을 잘 챙겨야 하는.

순조롭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2022. 4.11.달날. 맑음 옥영경 2022-05-07 182
5940 2022. 4.10.해날. 맑음 옥영경 2022-05-07 184
5939 2022. 4. 9.흙날. 맑음 옥영경 2022-05-05 189
5938 2022. 4. 8.쇠날. 맑음 / 설악산 아래·8 – 십동지묘, 그리고 토왕성 폭포 옥영경 2022-05-05 191
5937 2022. 4. 7.나무날. 흐리다 맑음 / 설악산 아래·7 옥영경 2022-05-05 220
5936 2022. 4. 6.물날. 맑음 / 설악산 아래·6 옥영경 2022-05-03 223
5935 2022. 4. 5.불날. 맑음 / 설악산 아래·5 옥영경 2022-05-03 187
5934 2022. 4. 4.달날. 맑음 / 설악산 아래·4 옥영경 2022-05-03 192
5933 2022. 4. 3.해날. 맑음 / 설악산 아래·3 옥영경 2022-05-03 173
5932 2022. 4. 2.흙날. 맑음 / 설악산 아래·2 옥영경 2022-05-03 177
5931 2022. 4. 1.쇠날. 맑음 / 설악산 아래·1 옥영경 2022-04-28 214
5930 2022. 3.31.나무날. 흐리다 밤비 살짝 옥영경 2022-04-28 210
5929 2022. 3.30.물날. 비 옥영경 2022-04-25 183
5928 2022. 3.29.불날. 맑음 / 좋은 책에 대해 생각하다 옥영경 2022-04-25 190
5927 2022. 3.28.달날. 맑음 옥영경 2022-04-22 176
5926 2022. 3.27.해날. 맑음 옥영경 2022-04-22 187
5925 2022. 3.26.흙날. 비 개어가는 아침 옥영경 2022-04-22 182
5924 2022. 3.25.쇠날. 흐리다 밤비 옥영경 2022-04-22 180
5923 2022. 3.24.나무날. 흐림 옥영경 2022-04-22 176
5922 2022. 3.23.물날. 맑음 옥영경 2022-04-22 176
XE Login

OpenI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