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도착했습니다.

조회 수 1158 추천 수 0 2016.02.28 14:21:10

이번 빈들은 부모님과 함께여서 더 뜻깊은 시간들이였습니다.

일상에서의 저와 물꼬에서의 저는 상반되기 때문에 걱정스럽기도 하고 조심스럽게 같이 동행하게 되었습니다.

집에서는 막내이다 보니 마냥 얘기처럼, 어리게 하다못해 무시하는 경향이 없지않아 있지만, 이번계기를 통해 저를

다른 시선에서 아! 우리 막내아들이 이렇게 많이 성장했고, 밖에서는 열심히 잘 지내는구나 하고 알아 봐주셨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20대를 줄곧 물꼬에서 보내면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저를 누군가의 앞에 나서서 이야기 하고 글쓰고 등등 여러 측면에서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또한 30대의 시작을 부모님과 물꼬에서 보냄으로써 앞으로의 나날들을 걱정 없이

행복하게 지낼 수 있을 것만 같은 기운을 받고 돌아왔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들어가는 시간은 다르더라도 헤어짐의 시간은 같아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 죄송합니다.

물꼬에서 나와 상주장례식장에 들려 인사 올리고 무사히 귀가함을 전합니다. 


좋은 날 찾아뵙겠습니다 ^^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옥영경

2016.03.01 01:02:03
*.33.160.64

정말 희중샘의 20대가 여기 있었네.

그리고 30대를 또한 여기서 시작했으이.

힘차기로!


좋습디다, 그예 어르신들 뵙게 되니.

아버님 살아오신 이야기는 모두에게 큰 공부였으리,

당신 뒤의 어머니 삶도.

또 뵙기로.


봄 오네. 우리 삶이 그 봄이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물꼬를 다녀간 박상규님의 10일간의 기록 [5] 박상규 2003-12-23 39318
5541 잘 도착했습니다 [3] 최예경 2016-08-13 487
5540 잘 도착했습니다^^ [3] 김예지 2016-08-13 477
5539 마무리 글 [3] 현택 2016-08-13 554
5538 잘 도착했습니다~ [3] 태희 2016-08-13 562
5537 지금 물꼬는 [1] 연규 2016-08-12 545
5536 잘 도착했습니다 [1] 주은 2016-08-12 498
5535 지금은 계자 준비중 [1] 연규 2016-08-04 546
5534 물꼬 찬스 [2] 산들바람 2016-07-02 787
5533 좋은 봄날, 6월 시잔치! [1] 연규 2016-06-21 1201
5532 똑똑똑, 똑똑똑. 옥샘~~~ [5] 산들바람 2016-06-05 1109
5531 잘 도착했습니다. [1] 희중 2016-05-08 1004
5530 <5월 섬모임>이중섭탄생100주년 기념전"이중섭은 죽었다" + "사피엔스" image [1] 아리 2016-05-03 1268
5529 따듯한 사흘이었습니다 [1] 연규 2016-04-24 990
5528 잘 도착했습니다^^ [2] 주혜 2016-02-29 1254
5527 잘도착했어요~~ [2] 기표 2016-02-28 1242
5526 옥쌤 잘 도착했습니다 [2] 장화목 2016-02-28 1195
» 잘 도착했습니다. [1] 희중 2016-02-28 1158
5524 [펌] 성적표에 동봉된 편지; Before you open the envelope with your score in it, we want you to read this first. image 물꼬 2016-02-01 1334
5523 잘 도착하였습니다 [1] 현우김 2016-01-19 1226
5522 옥쌤! [2] 김자누  2016-01-14 1278
XE Login

OpenID Login